시사

시사 > 전체기사

울산 농장 탈출 곰 3마리 사살… 주인 부부 숨진 채 발견

경찰 새벽까지 추가 수색
울주군청 “곰 3마리 확인, 조치완료”

곰(기사내용과 무관한 사진입니다). 트위터 캡처

울산시 울주군의 한 곰 사육 농장에서 곰 3마리가 탈출했다가 사살되는 사건이 발생했다. 사육장 앞에선 농장을 경영하는 60대 부부가 숨진 채 발견됐다. 탈출한 곰의 공격을 받은 것으로 추정된다.

경찰은 탈출한 곰이 최소 1마리 이상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새벽까지 인근 야산을 수색했다. 울주군청은 사건 발생 약 8시간 만에 “탈출한 곰은 총 3마리로 확인돼 조치완료됐다”고 지역 주민들에게 안내 문자를 보냈다.

9일 소방 당국과 경찰에 따르면 8일 오후 9시37분쯤 “부모님이 몇 시간째 연락되지 않는다”는 딸의 신고가 들어왔다.

신고를 받은 소방관들은 부모님이 있을 것으로 추정되는 울주군 범서읍 한 농장으로 출동했고 농장 밖에 곰 2마리, 농장 안에 1마리가 있는 것을 발견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소방관들은 신고자와 연락해 부모님이 곰 3마리를 길렀다는 사실을 확인했고, 엽사 등과 함께 이날 오후 11시33분쯤 3마리를 모두 사살했다.

이 과정에서 농장 입구에 농장 경영자이자 신고자 부모인 60대 남녀가 쓰러져 있는 것이 발견됐다. 당시 두 사람은 모두 숨진 상태였다.

경찰은 두 사람에게 난 외상 등을 토대로 곰으로부터 습격받았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인을 조사 중이다.

곰이 탈출했다는 소식을 들은 울주군은 이날 오후 11시25분쯤 곰 사육농장 인근 주민 외출 자제를 당부하는 문자메시지를 보냈다.

울주군은 9일 새벽 1시32분쯤 추가로 “범서읍 중리 일원에 곰이 1마리 더 있을 것으로 추정돼, 경찰이 순찰 중”이라며 “인근 주민들은 외출 시 주의하시고, 발견 즉시 신고해 달라”고 알렸다. 이 농장에서 기르던 곰이 3마리보다 많다는 증언에 따른 것이었다.

상황은 사건 발생 8시간여만에 일단락됐다. 울주군은 이날 새벽 6시11분쯤 다시 “곰은 총 3마리로 확인되어 조치완료됨을 안내드린다”며 지역 주민에게 안내문자를 보냈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