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반정부 시위대 사형 집행…국제사회 맹비난

이란이 반정부 시위를 벌인 20대 청년에 대한 사형을 집했다. 이란 미잔통신은 8일(현지시간) 반정부 시위에 참가한 혐의로 기소돼 사형 선골르 받은 모센 셰카리(23)에 대한 형 집행이 실시됐다고 보도했다.


사법부는 셰카리가 지난 9월 25일 테헤란의 한 도로를 점거하고 보안군에게 흉기를 휘둘러 다치게 한 죄로 사형을 선고받았다고 설명했다.

셰카리는 앞서 지난달 13일 반정부 시위에 참가한 혐의로 기소된 사람들 가운데 처음으로 사형을 선고받았다.

국제사회는 즉각 이란 정부를 비난했다. EU 외교부 격인 대외관계청(EEAS)은 이날 오후 성명을 내고 "이란 당국은 사형 판결 및 향후 추가적인 사형 집행을 삼가고, 사형제도 전면 폐지를 위한 일관성 있는 정책을 추진할 것을 촉구한다"며 규탄했다.

노르웨이에 본부를 둔 인권단체 이란휴먼라이츠(IHR) 책임자 메흐무드 아미리 모가담은 "셰카리가 변호인의 도움을 받지 못했고, 불공정한 재판 끝에 사형을 선고받고 목숨을 잃었다"고 비난했다.

국제앰네스티는 성명을 통해 "유죄 판결을 받은 지 한달도 되지 않은 상황에서 이뤄진 사형 집행은 이란 사법 체계의 비인간성을 드러낸다"고 했다.

인권단체는 반정부 시위대 10여명의 사형 집행이 임박한 것으로 보고 있다.

신창호 선임기자 proco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