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文 ‘유기견 돕기’ 달력 나왔다…“풍산개 보내며 맘고생”

문재인 전 대통령 딸 다혜씨가 기획한 크라우드펀딩 프로젝트

문재인 전 대통령의 삽화가 담긴 탁상달력 견본 이미지. 텀블벅 캡처

반려동물과 함께하는 문재인 전 대통령의 삽화가 담긴 달력을 판매해 유기견 돕기 성금으로 기부하는 프로젝트가 진행되고 있다. 문 전 대통령의 딸 다혜씨가 직접 기획했다.

8일 크라우드펀딩 플랫폼 텀블벅에는 문 전 대통령 삽화가 실린 2023 탁상달력 ‘당신과 함께라면’ 프로젝트가 게재됐다. 해당 달력은 탁상형으로, 매달 각 장마다 다른 그림이 실려있다. 앞서 SNS 등에 공개됐던 문 전 대통령의 사진을 토대로 그린 일러스트다.

펀딩 금액은 달력과 그림 엽서로 구성된 세트별로 책정됐는데, 구매 개수가 많아질수록 할인율이 높아지는 방식이다. 이를테면 1세트에 2만원, 2세트에 3만6000원, 3세트에 6만4000원, 6세트에 8만4000원, 20세트에 24만원이다. 배송비를 포함한 가격이다.

텀블벅 펀딩은 창작자가 만들고자 하는 창작물을 소개하고 제작을 위한 예산·계획 등을 설명하면, 취지에 공감한 사람들이 후원에 참여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목표금액을 달성하면 그 모금액으로 창작자의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것이다.

문재인 전 대통령의 삽화가 담긴 탁상달력 견본 이미지. 텀블벅 캡처

‘당신과 함께라면’ 프로젝트는 제작비와 배송비를 제외한 수익금을 유기견 보호단체 두 곳 ‘꼬순내 지킴이’와 ‘유기견 없는 도시’에 기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게시자는 “문 전 대통령이 꿈꾸었던 평온하고 담담하고 따뜻한 일상을 보내길 바라는 마음을 담았다”고 설명했다.

프로젝트 소개말에는 “그(문 전 대통령)의 정치적 신념은 ‘사람이 먼저다’로 대표되지만, 일상에서 그는 살아있는 모든 것들을 귀하게 여긴다”며 “생화와 나무를 좋아하고 산을 즐기는 그는 동물들에게도 진심이기에 슬로건을 '동물이 먼저다'로 바꾸어도 어색하지 않을 정도”라고 적혔다.

이어 “퇴임 후에는 재임기간 동안 함께 지내던 여섯 마리의 반려동물들 모두와 이주했으나 불가피한 사정으로 현재는 네 마리(고양이 찡찡이, 강아지 토리·마루·다운)의 반려동물들과 평산에 살고 있다”면서 “이 프로젝트는 반려동물을 보내는 과정을 옆에서 지켜보는 중에 진심이 호도되는 것에 대한 안타까운 마음으로 시작됐다”고 했다.

이는 문 전 대통령이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으로부터 2018년 선물 받아 길러오던 풍산개 송강·곰이를 최근 정부에 반환하며 벌어진 논란을 염두에 둔 내용으로 보인다.

문재인 전 대통령의 삽화가 담긴 탁상달력 견본 이미지. 텀블벅 캡처

이 프로젝트의 기획사는 다다프로젝트로, 문 전 대통령의 딸 다혜씨가 대표로 있는 곳이다. 사실상 다혜씨가 기획한 기부 프로젝트다. 소개글도 다혜씨가 작성한 것으로 보인다. 달력에 들어간 삽화는 ‘페블깨비’라는 닉네임으로 트위터에서 활동하며 일러스트를 그려온 문 전 대통령의 지지자가 그렸는데, 다혜씨가 직접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페블깨비는 이날 트위터에 “1호님(다혜씨 지칭) 기획, 글. 저의 삽화가 들어간 2023년 달력 펀딩이 오픈됐다”며 해당 링크를 공유했다. 이에 다혜씨는 “페블깨비님, 함께해서 즐겁고 행복했습니다. 송강이, 곰이 보내면서 같이 마음고생 많았지만 전화위복이 되겠지요. 곁에서 늘 함께 지켜나가요”라고 답글을 남겼다.

‘당신과 함께라면’ 프로젝트의 펀딩 기간은 이날부터 오는 18일까지 열흘간이다. 펀딩 액수가 목표금액 200만원에 도달하면 프로젝트가 개시되는데, 펀딩 첫날 하루 만에 900만원이 넘는 금액이 모여 이미 프로젝트 개시가 확정됐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