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타이타닉 주제곡’ 셀린 디옹…불치병 진단에 눈물

몸이 뻣뻣하게 굳는 희귀 불치병 진단

셀린 디옹이 8일(현지시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서 자신의 병을 공개하고 있는 모습. 인스타그램 캡처

영화 ‘타이타닉’ 주제곡을 부른 캐나다 출신 팝 디바 셀린 디옹(54)이 뻣뻣하게 몸이 굳는 증상의 희귀 불치병 진단을 받았다.

디옹은 8일(현지시간) 인스타그램에 올린 동영상을 통해 희귀 신경질환인 ‘전신 근육 강직인간증후군’(Stiff-Person Syndrome·SPS)을 앓고 있다고 공개했다.

그는 “최근 100만 명 중 한 명꼴로 걸리는 매우 희귀한 질환을 진단받았다”며 “이 병이 나의 모든 (근육) 경련을 일으킨다는 점을 이제 알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불행하게도 이 경련은 일상생활의 모든 부분에 영향을 미친다”며 "때때로 걷는 것을 어렵게 하고 노래를 부르기 위해 성대를 사용하는 것도 허락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디옹은 이번 진단에 따라 2023년 콘서트 일정을 전면 취소하고 공연 스케줄을 2024년으로 연기했다.

SPS는 근육 경직을 유발해 사람의 몸을 뻣뻣하게 만들고 소리와 촉각, 감정적 자극에 따른 근육 경련을 일으키는 병이다.

이 병에 걸리면 걷거나 움직이는 데 장애를 겪을 수 있고, 자동차 경적과 거리 소음에도 경련을 일으켜 넘어질 수도 있다.

셀린 디온이 2017년 5월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빌보드 뮤직 어워즈에서 노래 '마이 하트 윌 고 온(My Heart will Go On)'을 부르고 있는 모습. AP/뉴시스

영국 BBC 방송에 따르면 SPS는 치료제가 없는 불치병이며 항불안제와 근육이완제를 사용해 병의 진행을 더디게 할 수 있다.

디옹은 “저의 힘과 공연 능력을 다시 키우기 위해 스포츠 의학 치료사와 함께 매일 열심히 노력하고 있다”면서도 “그 과정은 투쟁이라는 점을 나 스스로 인정해야 한다”고 털어놨다.

이어 “내가 아는 모든 것은 노래이고, 그것이 내 평생 해온 일”이라고 눈물을 흘리면서 팬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디옹은 영화 ‘타이타닉’ 주제곡인 ‘마이 하트 윌 고 온’(My Heart Will Go On) 등 수많은 히트곡을 불렀고 그래미상 5개와 아카데미상 2개를 받았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