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변기 뚜껑 안 닫았더니…튀는 비말 ‘이 정도’ [영상]

미국 콜로라도 대학 연구팀 실험 영상
물 내릴때 비말 1.5m까지 튀어올라
공중에 수분간 떠다니기도
“변기 물 비말, 생각보다 더 강하게 분출”

변기 물을 내릴 때 분출되는 비말 모습. 미국 볼더 콜로라도대학 공학 연구팀(University of Colorado Boulder) 제공

변기 물을 내릴 때 눈에 보이지 않는 작은 물방울들이 튀어 오른다는 것은 잘 알려져 있지만 그 정도가 심각해 변기 뚜껑을 꼭 닫지 않을 수 없게 만드는 과학실험 영상이 공개됐다.

미국 볼더 콜로라도대학 공학 연구팀은 변기 물을 내릴 때 변기 밖으로 튀어 오르는 비말을 녹색 레이저를 활용해 시각화한 영상을 과학 저널 ‘사이언티픽 리포트’에 발표했다고 8일(현지시간) 밝혔다.

논문 제1저자로 ‘생태 유체역학 랩’을 운영하는 존 크리말디 교수는 “실험 동영상을 한번 보면 이전처럼 변기 물을 내릴 생각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사람들이 화장실 변기에서 비말이 분출된다는 것은 알고 있었지만 이를 본 적은 없다”면서 “이번 연구는 변기 물의 비말이 사람들이 알고 있는 것보다 훨씬 더 강하게 분출되고 확산한다는 점을 보여줬다”고 했다.

변기 물을 내릴 때 분출되는 비말 모습. 미국 볼더 콜로라도대학 공학 연구팀(University of Colorado Boulder) 제공

연구팀은 물방울의 속도와 확산 범위 등을 분석했다.

두 대의 레이저로 변기 위를 조사해 변기 밖으로 튀어 오르는 비말의 속도와 방향 등을 측정한 결과 비말은 초속 2m로 분출돼 8초 이내에 1.5m 높이에 도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비말 중 무거운 것은 수초 내에 표면에 가라앉지만 5㎛(마이크로미터·1㎛=100만분의 1m)보다 작은 입자는 공중에 수분간 떠다니기도 했다.

비말은 주로 위로 분출돼 뒷벽 쪽으로 향했지만 천정까지 오른 뒤 앞으로도 확산했다.

연구팀에 따르면 변기 물을 내릴 때 튀어 나오는 비말은 대장균과 노로바이러스 등 다양한 병원균을 옮길 수 있다는 사실은 이미 60여년 전에 확인됐다. 하지만 이를 시각적으로 제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연구팀은 북미지역 공중화장실에서 일반적으로 사용되는 뚜껑 없는 실린더 플러시 형 변기를 실험 대상으로 삼았다.

이 실험에서는 대변이나 휴지 등은 없었고, 화장실 칸막이나 사람이 없었기 때문에 실제 공중화장실 환경에서는 비말 문제가 더 나빠질 것으로 예측됐다.

연구팀은 화장실 변기가 배설물을 효율적으로 제거하기 위해 만들어졌지만 이런 목적과는 정반대로 많은 내용물을 밖으로 내뿜는 역할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