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화물연대 부산본부, 투표 없이 파업 철회 결정

광주 화물연대 총파업 종료 여부 투표 현장. 연합뉴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화물연대)가 9일 오전 9시 총파업 철회 여부를 결정하는 전체 조합원 찬반 투표에 들어간 가운데 화물연대 부산본부가 투표 없이 해산하기로 결정했다.

부산본부는 이날 오전 10시30분쯤 이와 같은 결정을 각 지부에 전달했다. 해산 결정 전 까지 투표를 해야 한다는 일부의 반발은 있었지만 큰 마찰은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부산본부 결정에 따라 부산 신항 등에 모여 있던 화물연대 조합원 500여명은 현업으로 복귀 중이다. 파업 기간 부산 신항 인근 대로변 등에 주차됐던 많은 차량도 한꺼번에 현장을 빠져나갔다.

화물연대 부산본부 측은 총파업 지속 여부를 조합원에게 묻는 것은 그 책임을 조합원에게 전가하는 것이기 때문에 조합원에게 의견을 묻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부산=윤일선 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