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정진상 기소에 “탈탈 털어보시라, 한 점 부끄럼 없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9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최측근인 정진상 대표실 정무조정실장을 9일 검찰이 기소하자, 이 대표는 “저는 하늘을 우러러 한 점 부끄러움이 없다”며 결백을 주장했다.

이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검찰은 저를 직접 수사하겠다고 벼르는 모양”이라며 “10년 간 털어왔지만 어디 한 번 또 탈탈 털어보시라. 거듭 말씀드리지만 저 이재명은 단 1원의 사적 이익도 취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정치검찰의 정해진 수순에 따라 정진상 정무조정실장이 오늘 기소됐다”며 “이미 예견했던 일이다. 법정에서 무고를 증명해 돌아올 것으로 믿는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무능 무도한 저들이 할 수 있는 일이라곤 정적 제거를 위한 ‘이재명 때리기’와 ‘야당 파괴를 위한 갈라치기’ 뿐”이라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정치검찰의 ‘끝없는 이재명 때리기’로 국민 피로도가 높아지고 있다”며 “그 사이에 민생은 망가지고 민주주의는 질식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검찰정권은 저의 정치 생명을 끊는 것이 과제이겠지만 저는 민생과 민주주의를 지키는 일이 유일한 소명”이라며 “ 검찰 독재정권의 탄압을 뚫고 민생과 민주주의를 위해 거침없이 나아가겠다”고 밝혔다.

이가현 기자 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