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26년차 베테랑 소방관도 아찔했던 그 순간 [아살세]

2022 생명존중대상 수상한 신기식 소방경
대형 화재로 이어질 상황서 학생 등10명 대피시켜

2022년 1월 7일 영업이 종료된 5층 상가 건물에서 발생한 화재 현장.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 제공

자칫 대형화재로 이어질 지 모를 상가건물 화재 현장. 자욱한 연기에 26년 베테랑 소방관에게도 두려움이 몰려왔습니다. 그래도 그 무엇보다 시민 구조가 먼저라는 생각에 지체없이 구조에 나섰고, 학원과 독서실에 있던 학생 등 10명의 시민을 모두 안전하게 대피시킨 뒤 화재를 진압했습니다.

바로 올해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이 수여하는 ‘2022 생명존중대상’을 받은 대구 서부소방서 신기식 소방경(51세)의 이야기입니다.

신 소방경은 9일 국민일보에 긴박하고 위험했던 당시 현장 이야기를 들려줬습니다. 지난 1월 7일 오후 11시48분, 영업이 종료된 대구 북구 한 5층 상가건물 2층 사무실에서 화재가 발생했습니다. 이 화재로 검은 연기가 3층, 4층, 5층으로 계속 올라가는 상황이었습니다.

2022년 1월 7일 영업이 종료된 5층 상가 건물에서 발생한 화재 현장.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 제공

소방관들은 도착하자마자 3층부터 인명 수색을 시작했습니다. 당시 3층은 시야가 거의 보이지 않을 정도로 연기가 가득 차 있었던 상황이었습니다. 4층을 지나 5층 독서실에 도착해보니 학생 6명이 있었습니다. 구조대원들은 학생들을 한 명씩, 한 명씩 보조기를 채워 구출했습니다. 현장에 구조대원만 20명이 투입될 정도로 큰 불로 번질 위험이 있었던 긴박한 상황이었던 것입니다.

이날 현장 구조대상자 10명은 신속하게 구조됐고, 일부가 연기를 흡입해 치료를 받았지만 다행히 건강이나 생명에는 이상이 없었다고 합니다. 구조대원들의 신속한 구조와 탈출 지원에 안전하게 상황이 종료된 것입니다.

신 소방경은 지난 5월과 9월에도 단독주택 화재현장에서 현장지휘를 맡아 시민들을 구조했습니다. 5월 5일 화재 현장에선 93세의 할머니가, 9월 12일엔 40대 중반의 여성분이 구조됐습니다.

신기식 소방경.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 제공

올해로 만 26년째 일하고 있는 신 소방경은 ‘긴급구조 119’라는 프로그램을 보고 소방관을 꿈꾸게 됐다고 했습니다. 프로그램에서 위험에 처하는 사람들을 구조하는 모습을 보고 ‘이 직업이 참 좋은 직업이구나’라는 생각을 하게 됐다고 합니다.

늘 위험에 직면하는 직업이지만, 이 일을 20년 넘게 계속할 수 있었던 동력은 무엇일까요. 신 소방경은 “훈련이 첫째로 중요하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소방관이라는 직업 특성상 팀으로 활동을 하니 역량도 중요하지만, 팀워크가 이뤄져야 원활한 구조 활동이 이루어진다”며 “평소에도 체력 관리 등의 훈련을 꾸준히 하고 있다”고 했습니다.

올해 생명존중대상을 받게 된 데 대해 그는 “인명구조를 직업으로 하는 소방관으로서 이 상을 받게 된 것에 대해 영광으로 생각한다”며 “이 영광을 구조 활동을 하다 순직하신 동료분들과 현장에서 생사고락을 같이해온 같은 팀 동료들에게 돌려드리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제가 받게 됐지만 소방관들 대다수가 받을 자격이 있다고 생각한다”며 “동료들을 대표해 받게 돼 감사하고 미안한 마음도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2022년도 어느새 20여일을 남겨두고 있습니다. 연말연시 사람들이 모이는 자리나 행사가 많아지면서 화재사고 등 각종 안전도 함께 강조되는 분위기입니다. 신 소방경은 “많은 인파가 몰려드는 장소에선 질서가 가장 중요하다”며 “질서를 잘 지켜주시고 경찰관이나 공무원들의 통제가 있을 때 잘 따라주시면 사고가 발생하지 않으리라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신 소방경은 항상 현장에서는 화재뿐 아니라 사망사고 등 공포가 찾아오는 순간들이 많이 있다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그는 동료들이 있었기에 해낼 수 있었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사건 현장에 출동하기 전에 늘 “우리 안전도 안전이지만 시민들을 먼저 구출해야한다는 다짐을 한다”고 했습니다.

자신의 안전보다 시민의 안전이 우선이라고 말씀하시는 우리의 영웅들. 오늘도 위험을 무릅쓰고 시민을 위해 자신의 맡은 바 사명을 묵묵히 해내는 분들이 많이 있습니다. 당신들이 있기에 우리는 오늘도 안온한 밤을 맞이할 수 있습니다. 올해 생명존중대상을 수상한 23명의 영웅들에게 다시 한번 감사의 인사를 전합니다.

[아직 살만한 세상]은 점점 각박해지는 세상에 희망과 믿음을 주는 이들의 이야기입니다. 힘들고 지칠 때 아직 살만한 세상을 만들어 가는 ‘아살세’ 사람들의 목소리를 들어보세요. 따뜻한 세상을 꿈꾸는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이지민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