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디아블로4, 내년 6월 6일 출시

블리자드엔터테인먼트 제공

‘디아블로’ 시리즈의 4번째 결과물이 내년 6월 6일로 출시일을 정했다.

게임사 블리자드는 신작 ‘디아블로4’의 출시일을 2023년 6월 6일로 결정했다고 9일 발표했다. PC 플랫폼과 함께 엑스박스 시리즈 X·S, 엑스박스원, 플레이스테이션4와 5 등 콘솔 버전에서 동시 출시된다. 각 플랫폼간의 크로스 플레이와 진행 데이터 동기화를 지원하며 콘솔에서는 로컬 협동 모드도 제공한다.

스토리는 전작과 이어진다. 타락한 악마 ‘릴리트’와 천사 ‘이나리우스’는 천상과 지옥 사이의 영원한 분쟁에서 벗어나고자 하는 일념으로 합심해 성역을 창조했다. 하지만 전작에서 타락천사 말티엘이 쓰러진 후 암울해진 시기 속에서 그 둘은 원수가 되어 추종자를 거느리고 전쟁을 벌인다.

직업은 이전 전통을 그대로 따른다. 플레이어는 변신 능력을 지닌 드루이드(Druids)부터 도적(Rogues), 원소술사(Sorceresses), 야만용사(Barbarians), 강령술사(Necromancers) 중 하나를 택해 취향에 맞게 꾸미고 성장시킬 수 있다.

디아블로 세계관에 광활한 야외 세계가 처음 도입된다. 이용자들은 성역의 여러 지역을 누비며 지옥의 악마들을 처단할 수 있다. 아울러 140개가 넘는 던전과 부가 퀘스트, 전리품 등을 게임에서 확인할 수 있다. 블리자드는 강력한 야외 우두머리를 쓰러뜨리거나 보루를 탈환해 성역 주민에게 돌려주는 플레이도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정기적으로 발생하는 이벤트로 ▲성역에 출몰하는 악마를 상대하는 지옥물결(가칭, Helltide), ▲난도가 높은 새로운 악몽 던전(Nightmare Dungeons) ▲영웅을 계속 성장시켜 새로운 힘의 경지에 도달할 수 있는 새로워진 정복자 보드 시스템(Paragon Board system) ▲야외 현상금 사냥을 완수하면 전설 장비를 보상으로 주는 망자의 속삭임(가칭, Whispers of the Dead) ▲지정 PvP 구역인 증오의 전장(가칭, Fields of Hatred) 등이 준비된다.

정진솔 인턴 기자 so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