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고교생 4명 탄 승용차가 전신주 ‘쾅’… 2명 사망

알 수 없는 이유로 전신주 충돌
경찰, 음주·약물 여부 등 파악 중
차량은 숨진 여학생 어머니 소유

국민일보DB

10대 고등학생 4명이 탄 승용차가 전신주를 들이받아 2명이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경기 양평경찰서는 이날 오전 4시10분쯤 양평군 양서면 신원역 앞 6번 국도에서 10대 고등학생들이 탄 승용차가 전신주를 들이받아 2명이 숨졌다고 10일 밝혔다.

사고가 난 SM5 차량에는 고등학교 1∼2학년생 탑승자 4명(남학생 3명·여학생 1명)이 타고 있었다. 이 사고로 남학생 1명과 여학생 1명이 사망하고, 다른 남학생 2명은 크게 다쳐 병원으로 이송됐다.

전신주와 충돌한 이유 등 자세한 사고 경위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사고 충격으로 사망자 2명은 차량 밖으로 튕겨 나갔으며, 차 안에서 발견된 중상자 2명의 경우 조사가 불가능해 아직 운전자가 누구인지는 밝혀지지 않았다.

해당 차량은 사망한 여학생의 어머니 소유로 파악됐다. 경찰은 운전자가 누구인지 확인한 뒤 면허 보유 및 음주·약물 여부 등을 파악할 방침이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