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중국, 140조원 규모 특별국채 발행…경제 살리기 나서

중국 공산당 제20기 중앙위원회 1차 전체회의(1중전회) 폐막일인 지난 10월 23일 저장성 항저우의 상업지구에 설치된 대형 스크린에 시진핑 국가주석의 이미지가 비치고 있다.. 차이나토픽스 제공

중국이 7500억 위안(약 140조원) 규모의 특별국채를 발행한다. 중국은 올해 목표 성장률 달성이 어려워지자 ‘제로 코로나’ 정책을 사실상 폐기하고 경제 회생 정책을 펼치고 있다. 특별국채 발행도 경제 살리기 차원인 것으로 풀이된다.

외신 등에 따르면 중국 재정부는 9일 재정 자금을 조달하고 국민경제와 사회 발전을 지지하기 위해 오는 12일 7500억 위안 규모의 특별국채를 3년 만기에 고정 이자율로 발행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중국 관영 영자지 글로벌타임스에 따르면 특별국채는 특정한 주요 사업을 위해 발행되고 재정이나 개혁 현안 해결과 밀접한 경우가 많다. 우한과기대 금융증권연구소 둥덩신 소장은 글로벌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특별국채 발행으로 조달될 자금은 경제 성장을 자극할 수 있는 인프라를 포함해 모든 산업에 배정될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중국은 최근 3년간 시행해 온 봉쇄 중심의 제로 코로나 정책을 폐기하는 수순을 밟고 있다. 올해 목표 성장률인 5.5% 수준 달성이 어려워지면서다. 앞서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은 지난 5일 은행 지급준비율을 0.25% 포인트 인하했다.

블룸버그 통신은 이번 특별국채 발행이 경기부양보다 만기가 도래하는 국채 상환 때문이라는 이코노미스트들의 분석도 전했다.

중국은 외환위기 때인 1998년과 2007년, 2020년 각각 2700억 위안, 1조5500억 위안, 1조 위안 규모로 특별국채를 발행했었다.

문수정 기자 thursda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