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30년 ‘의처증’이 살해 시도까지…70대 남편, 징역 3년

살인미수 70대에 징역 3년…“죄책 무겁지만, 피해자의 처벌불원”

국민일보DB

30년간 아내의 외도를 의심하며 폭행을 일삼은 남편이 둔기로 아내를 살해하려다가 징역 3년을 선고받았다.

춘천지법 형사2부(부장판사 이영진)는 살인미수 혐의로 기소된 A씨(72)에게 징역 3년을 선고했다고 10일 밝혔다.

A씨는 지난 8월 9일 춘천시에 있는 집에서 외출했다가 술을 마시고 귀가한 아내 B씨(67)에게 “어디 다녀왔느냐”고 따져 물었다. 이후 격분해 둔기로 머리와 팔 부위를 때려 살해하려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조사 결과 A씨는 결혼 후 약 30년간 아내의 외도를 의심해오며 물건을 집어 던지거나 때리는 등 폭행을 저질러왔다. A씨의 광적인 의처증은 살인미수 범행까지 이어졌다.

재판부는 “화가 난다는 이유로 오랜 세월 가정을 이루고 산 아내의 머리 등을 둔기로 가격해 살해하려고 했다”며 “범행이 비록 미수에 그쳤더라도 죄책이 매우 무겁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피해자와 합의해 처벌불원 의사가 표시된 점과 협의이혼 절차를 진행하는 점, 협의이혼 절차를 제외하고는 피해자에게 접근하지 않기로 서약한 점 등을 종합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이주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