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북한, 핵미사일·열병식 기념우표 대거 공개

조선우표사가 특집코너에서 소개한 화성-17형 대륙간탄도미사일. 연합뉴스

북한에서 우표를 발행하는 조선우표사가 인터넷 홈페이지에 핵미사일과 열병식 기념우표 관련 특집 코너를 꾸렸다. 북한이 핵미사일과 열병식 등 국방 관련 기념우표를 대거 소개한 것은 핵보유국이라는 사실을 국제사회에 과시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10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조선우표사 홈페이지는 연말을 맞아 마련한 특집 코너에 지난달 발사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7형’ 기념우표 1종, ‘화성-14형’ 기념우표 5종, ‘화성-15형’ 기념우표 4종을 소개했다. 우표는 ICBM 사진과 ICBM 발사 현장을 방문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모습을 도안으로 삼아 제작됐다.

노동당 창건 75주년 기념 열병식 우표 2종과 인민군 창건 90주년 기념 열병식 우표 4종도 담겼다. 지난 9~10월 김 위원장의 전술핵부대 현장 지도 관련 기념우표, 핵무력 법제화 관련 기념우표도 함께 공개했다.

북한은 기념우표를 체제 선전이나 최고지도자에 대한 충성심 강화를 위해 활용해 왔다. 이번 기념우표 공개도 주민들에게 국방력을 강화하는 모습을 보여주면서 체제의 견고함을 확인시키려는 목적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

올해는 김일성 주석 탄생 110주년, 김정일 국방위원장 생일 80주년, 김정은 국무위원장 최고수위 추대 10돌 등의 기념우표가 대거 발행됐다. 조선우표사가 올해 내놓은 기념우표는 ‘신형 지상대지상 중장거리 탄도미사일’ ‘국가 상징’ ‘전국 비상방역 총화회의’ ‘조선인민혁명군 창건 90돌’ 등 57매에 이른다. 조선우표사는 지금까지 발행해 등록한 우표매수가 5420매라고도 밝혔다.

문수정 기자 thursda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