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1857년 ‘난파선’에서 발견된 바지, 약 1억5000만원에 낙찰

픽사베이 제공

19세기 미국의 침몰한 난파선에서 발견된 작업용 바지가 경매를 통해 1억원이 넘는 고가에 팔렸다. 이 바지는 1857년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해안의 침몰한 난파선에서 발견됐다. 패션기업 리바이스가 1873년 제작한 ‘세계 최초의 청바지’보다 최소 15년 이상 앞서 만들어진 것으로 보인다.

미국 AP통신은 미국 경매사 홀라버드 웨스턴 아메리칸 컬렉션이 네바다주 리노에서 진행한 경매에서 노스캐롤라이나주 해안의 침몰한 난파선의 짐가방에 담겨있던 작업용 바지 한 벌이 11만4000달러(약 1억4888만원)에 낙찰됐다고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번 경매에서는 19세기 서부 개척시대 ‘골드러시’ 관련 유물 270점이 나왔고 모두 약 100만달러(약 13억1000만원)에 판매됐다.

‘최초의 청바지’보다 더 오래된 이 바지는 흰색이고 다섯 개의 단추가 달려있다. 리바이스가 1873년 제작한 ‘501’ 청바지보다 오래됐다. 일각에서는 이번 경매에 나온 바지가 리바이스 창업자이자 건자재 도매상이던 리바이 스트라우스와 연관됐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다. 고가에 낙찰될 만큼 역사적으로도 의미있는 물건이 될 수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AP는 “제조사가 어디든 이 바지가 1857년 9월 12일 침몰하기 전에 만들어진 것은 분명하다”고 했다.

이에 대해 리바이스사의 역사·기록 담당자인 트레이시 패넥은 AP와 이메일 인터뷰에서 “이 바지의 기원에 대한 어떤 언급도 추정에 불과하다. 리바이스가 만든 것도 아니고, 광부의 작업바지도 아닌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청바지에 일반적으로 쓰이는 데님이 아닌 다른 직물이 쓰인 점 등을 이유로 들었다.

유물을 경매에 내놓은 드와이트 맨리는 “리바이스 것인지는 100% 확신할 수는 없지만 세계 어느 컬렉션에도 나온 적 없는 유일한 골드러시 청바지인 것은 확실하다”고 말했다. 리바이스 청바지는 19세기 말 광산에서 일하던 광부들이 쉽게 낡지 않는 질긴 청바지를 작업복으로 즐겨 입으면서 크게 인기를 얻었다.

난파한 센트럴아메리카호는 당시 금광 개발이 성행했던 서부 캘리포니아주의 샌프란시스코에서 출항해 파나마 운하를 거쳐 뉴욕으로 향하던 중 침몰했다. 탑승자 가운데 425명이 숨졌으며 153명만 구조됐다. 1988년 인양·복구작업이 시작된 이래 수천만 달러 이상의 금이 발견돼 판매됐다.

각종 유물이 경매에 등장한 것은 처음이다. 이번에 공개된 유물 중에는 보물실의 열쇠, 웰스파고 은행이 만든 보물상자, 콜트 소형 권총, 새크라멘토의 약국 광고가 새겨진 20달러(약 2만6000원)짜리 금화 등도 포함됐다.

문수정 기자 thursda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