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상 구속 기소에 국힘 “이재명, 법 심판 받으라”

정진상 더불어민주당 대표실 정무조정실장. 연합뉴스

국민의힘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최측근인 정진상 대표실 정무조정실장이 구속된 것을 두고 이 대표를 향해 “법의 심판을 받으라”며 공세를 폈다.

양금희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10일 논평에서 “정진상 실장이 2억원대 뇌물을 수수하고, 428억원의 뇌물을 약속받는 혐의 등으로 구속기소 됐다”며 “이 대표는 ‘끝없는 이재명 때리기’, ‘야당 파괴를 위한 갈라치기’라는 지겨운 정치 탄압 레퍼토리를 반복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가 과거에 연루됐던 범죄 의혹에 대한 수사가 진행되는 것일 뿐”이라며 “도대체 왜 수사 때문에 민생이 망가지고 민주주의가 질식한다는 것인지 이해할 수 없다. 이재명 대표를 때리는 적, 민주당을 파괴하고 있는 적은 바로 과거의 이재명”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아무리 정치보복이라고 주장해도 국민의 의혹이, 민주당의 혼란이, 그리고 있는 죄가 없어지지 않는다”며며 “국민이 요구하는 이 대표의 가장 시급한 소명은 자신을 향한 의혹을 낱낱이 밝히는 것뿐”이라고 강조했다.

장동혁 원내대변인도 이날 논평을 내고 “김용 전 민주연구원 부원장에 이어 정진상 실장까지 구속기소 되면서 ‘대장동 게이트’의 진실은 이재명 대표를 향해 문을 두드리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 대표가 정 실장 구속기소 직후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국민과 함께 당원과 함께 끝까지 싸우겠다’고 올린 것을 언급하면서 “169명의 국회의원으로도 모자라 이제 모든 당원과 국민마저 자신의 방탄에 동원하려는 모양”이라고 비꼬았다.

장 원내대변은은 “이 대표가 거침없이 나아갈 방향은 민생과 민주주의가 아니라 정당한 법의 심판”이라며 “그것이 지금까지 민생과 민주주의를 망가뜨린 것에 대한 사죄이자 최소한의 양심일 것”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1부는 전날 정 실장을 특가법상 뇌물 등의 혐의로 구속기소 했다. 김용 전 민주연구원 부원장에 이어 정 실장까지 재판에 넘긴 검찰은 대장동 사업 최종 결정권자로 지목된 이 대표를 겨냥한 수사도 본격화할 것으로 전망된다.

정 실장은 2013∼2020년 성남시 정책비서관·경기도 정책실장으로 재직하면서 유 전 본부장 등 이른바 ‘대장동 일당’으로부터 각종 청탁 명목으로 총 2억4000만원의 금품을 수수한 혐의를 받는다.

대장동 사업 특혜 제공 대가로 김만배씨 등의 보통주 지분 중 24.5%(공통비 공제 후 428억원)를 나눠 갖기로 약속한 혐의(부정처사후수뢰), 위례 신도시 개발 사업에서 비공개 내부 자료를 민간업자들에게 유출해 210억원 상당의 이익을 챙기게 한 혐의(부패방지법 위반)도 있다. 정 실장은 또 지난해 9월 29일 검찰 ‘대장동 수사팀’의 압수수색이 임박하자 유 전 본부장에게 휴대전화를 창밖으로 던지라고 지시한 혐의(증거인멸교사)도 받는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