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與 “달력보다 생명이 먼저”…文 ‘유기견 프로젝트’ 직격

문재인 전 대통령 측 ‘유기견 돕기’ 펀딩
“살아있는 모든 것들 귀하게 여긴다”
국힘 “곰이와 송강은 왜 빠졌냐” 비판

문재인 전 대통령의 삽화가 담긴 탁상달력 견본 이미지. 텀블벅 캡처

국민의힘은 문재인 전 대통령 측이 유기견을 돕겠다는 취지에서 문 전 대통령과 반려동물이 그려진 달력과 엽서 판매에 나선 것을 두고 “진정 ‘사람’이 먼저인지, 진정 살아있는 모든 것들을 귀하게 여기는지 묻고 싶다”고 비판했다.

장동혁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10일 논평을 내고 “유기견을 돕는다는 취지에 공감한다”면서도 “곰이와 송강이가 달력을 보면서 어떤 마음일지 쉽게 상상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문 전 대통령이 기르다 정부에 반환한 풍산개 곰이와 송강이 우치동물원에 넘겨졌다”고 했다.

‘곰이’(암컷)와 ‘송강’(수컷)은 문 전 대통령이 기르다 정부에 반환한 풍산개들이다. 우치동물원은 10일 대통령기록관으로부터 곰이와 송강의 사육을 맡아달라는 통보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장 원내대변인은 전날 서해 공무원 피격사건 은폐와 ‘월북몰이’ 혐의로 서훈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김홍희 전 해양경찰청장이 기소된 사실을 거론하며 날을 세웠다.

그는 “문 전 대통령은 그 모든 사항을 보고받고 최종 승인했다고 인정했다”며 “서 전 실장 구속에 대해선 ‘그런 자산을 꺾어버리다니 너무나 안타까운 일’이라고 비판했다”고 말했다.

이어 “진정 사람이 먼저인지 묻고 싶다”며 “도대체 고(故) 이대진씨 생명보다 먼저인 것이 무엇이었는지, 살아있는 모든 것들 안에 왜 곰이와 송강은 왜 빠져 있었는지 국민은 묻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달력보다 살아있는 모든 생명이 먼저”라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 8일 크라우드펀딩 사이트 ‘텀블벅’에는 문 전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와 반려견·반려묘의 삽화가 그려진 달력 및 엽서의 판매를 위해 모금을 진행한다는 내용의 프로젝트가 올라왔다.

해당 기획은 문 전 대통령의 딸 문다혜씨가 대표로 있는 다다프로젝트에서 맡은 것으로 파악됐다.

업체 측은 “그(문 전 대통령)의 정치적 신념은 ‘사람이 먼저다’로 대표되지만, 일상에서 그는 살아있는 모든 것들을 귀하게 여긴다”고 소개했다.

펀딩 금액은 달력과 그림엽서로 구성된 세트별로 책정됐다. 1세트에 2만원, 2세트에 3만6000원, 3세트에 6만4000원, 6세트에 8만4000원, 20세트에 24만원이다.

텀블벅 펀딩은 창작자가 만들고자 하는 창작물을 소개하고 제작을 위한 예산·계획 등을 설명하면 취지에 공감한 사람들이 후원에 참여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목표금액 달성에 성공한 창작자는 그 모금액으로 자신의 프로젝트를 진행할 수 있다.

이주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