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부모 김장 간 사이… 홀로 남은 6세 딸, 화재로 숨져

국민일보DB

전남 장흥의 한 공장 숙소에 홀로 남아 있다 화재로 숨진 6세 여아의 사연이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전남 장흥경찰서는 전날 오후 8시29분쯤 장흥군 장흥읍 한 식품가공업체 공장 2층에서 불이 나 25분 만에 진화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날 화재로 2층 숙소에서 잠자고 있던 A양(6)이 연기에 질식해 사망했다.

A양은 업체 대표의 4남매 중 막내딸로 화재 당시 혼자 잠들었다가 미처 불길을 피하지 못하면서 변을 당했다.

공장의 1층은 가공작업 등이 이뤄지는 곳이고 2층은 대표 부부와 4남매 가족이 사는 거주공간이었다. A양의 부모는 이날 김장을 하기 위해 시골집에 갔고, A양의 형제와 자매는 A양이 잠든 사이 학원에 가거나 잠시 외출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합기도 학원에서 돌아온 중학생 셋째가 비상벨 소리를 듣고 화재 발생 사실을 알아차린 뒤 119에 신고했다.

경찰은 거주공간 냉장고 쪽에 그을음이 심한 점 등으로 미뤄 가전제품에서 전기적 요인으로 불이 난 것으로 추정 중이다. 현재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등과 합동 감식을 진행하고 있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