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체불 임금 지급하라”…대구 건설노동자 타워 크레인 농성

건설현장 모습. 게티이미지 제공

대구의 한 아파트 건설 근로자가 체불임금 때문에 타워 크레인에 올라가 농성을 시작했다.

10일 전국건설노조 대경건설지부에 따르면 건설 근로자 A씨는 이날 오전 8시 체불임금 지급을 요구하는 농성을 위해 대구시 동구 한 아파트 건설 현장 타워크레인에 올라갔다. A씨는 근로자들에게 지난 10월 임금을 지급할 것을 하청·원청 업체에 요구했다.

이 건설 현장에서 일한 건설노조 소속 근로자 47명은 지난 10월분 임금 총 2억1000여만원을 받지 못했다. 원청업체인 H사는 다음 주 안으로 이들에게 밀린 임금을 지급하겠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건설노조 관계자는 “원청업체가 임금 지급 약속을 어기고 건설 현장을 일시적으로 폐쇄했다”고 주장했다.

문수정 기자 thursda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