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여성 가발 쓰고 화장실 불법촬영… 피해자만 200여명

여성용 가발 쓰고 화장실 출입
불법 촬영물 355건… 유포 정황은 없어

국민일보 DB

여성 가발을 쓰고 공용화장실 등을 드나들며 여성들을 불법 촬영한 혐의를 받는 20대 남성이 검찰에 넘겨졌다.

서울 은평경찰서는 공용화장실 등에 카메라를 설치하고 200여명을 불법촬영한 혐의로 20대 남성 A씨를 지난달 30일 검찰에 송치했다고 9일 밝혔다.

A씨는 지난 7~10월까지 수도권 일대 화장실이나 실내 체육시설 탈의실, 카페, 식당 등 11곳에서 초소형 카메라로 시설 이용자들을 불법 촬영한 혐의를 받는다.

그는 여성 화장실, 여성 탈의실 등에 드나들기 위해 여성용 가발을 썼다. 또 피해자들이 발견하기 어려운 자동차 키 모양, 라이터 모양의 카메라를 사용했다.

경찰은 지난 9월 화장실에 카메라가 설치돼 있다는 신고를 받고 수사에 착수했다. 이후 탐문수사와 CCTV 분석 등을 진행해 지난 10월 A씨를 검거했다.

경찰은 A씨의 자택에서 자동차 열쇠, 라이터 등 생활용품 모양의 카메라 여러 점을 발견해 압수했다. 여자 화장실에 드나들기 위해 사용한 여성용 가발도 발견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금까지 경찰이 확보한 불법 촬영물은 총 355점이며, 확인된 피해 여성만 200여명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불법 촬영물이 온라인 등에 유포된 정황은 발견되지 않았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자신의 혐의를 모두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노혜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