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美 동아태차관보, 중·한·일 3국 순차 방문


대니얼 크리튼브링크 미국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가 11∼14일 중국, 한국, 일본 3국을 잇달아 방문한다.

미 국무부는 10일(현지시간) “크리튼브링크 차관보와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중국·대만담당 로라 로젠버거 선임국장이 중국을 방문해 양국 간 경쟁을 책임 있게 관리하고 잠재적인 협력 분야를 모색하는 등 지난달 인도네시아 발리에서의 조 바이든 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국가 주석 간 첫 대면 정상회담의 후속 조치를 논의한다”고 발표했다. 국무부는 또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의 내년 초 방중도 준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난달 정상회담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은 중국의 국제적 원칙 훼손과 인권 침해 문제, 대만에 대한 군사적 위협 고조에 대해 우려를 표명했다. 또 북한이 도발하지 않도록 영향력을 행사하라고 요구했다. 반면 시 주석은 미국의 대중 수출 차단 조치와 중국 배제 공급망 재편 등에 대해 불만을 제기하고, 대만 문제는 양국 간 레드라인이라고 경고했다. 다만 양국 모두 갈등이 더 고조되지 않도록 소통을 지속하자는데 의견을 같이했다. 이번 미 고위 당국자의 중국 방문은 이 같은 논의의 후속 조치 성격이다.

국무부는 또 크리튼브링크 차관보 등이 한국과 일본을 방문해 다양한 역내 및 양자 이슈에 대해 협의할 예정이라고 언급했다. 이에 따라 7차 핵실험 우려 등 북한의 도발에 대한 대응책 조정과 미 인플레이션 감축법(IRA)에 따른 외국산 전기차 차별 문제 해소에 대한 의견 교환이 이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워싱턴=전웅빈 특파원 imu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