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1년 만에 확 달라진 ‘로또 청약’을 대하는 자세

서울 아파트 경쟁률 163대 1 → 9대 1


‘로또 청약’을 두고 벌어졌던 치열한 경쟁이 사라졌다.

11일 부동산 전문 리서치업체 리얼투데이가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을 분석한 결과, 올해 서울 아파트의 청약에는 6548가구(사전청약·공공분양 제외, 지난 7일까지 누적 기준) 모집에 6만988명이 지원했다. 평균 경쟁률 9.3대 1을 기록했다.

지난해에는 1721가구 모집에 28만1975명이 접수해 평균 163.8대 1의 경쟁률을 보였었다. 1년 만에 청약시장에 한파가 몰아친 것이다.

같은 기간 수도권 아파트의 1순위 청약 경쟁률은 30.4대 1에서 8.4대 1로, 지방은 14.0대 1에서 8.5대 1로 추락했다. 전국 경쟁률은 19.3대 1에서 8.5대 1로 내려앉았다.


서울 강동구 올림픽파크 포레온(둔촌주공)이 대표적이다. 서울에서 오랜만에 나오는 대단지인데다 이른바 ‘강남4구’로 불리는 입지 덕분에 청약에 10만명이 몰릴 것이라는 관측까지 나왔었다.

그러나 경쟁률 4.7대 1로 마감하며 시장 예상치를 크게 밑돌았다. 고금리에 따른 대출이자 부담에 고분양가라는 인식이 겹쳤기 때문이다. 청약에 당첨만 되면 수억원의 시세차익을 거둘 수 있다는 기대감이 사라진 것도 영향을 미쳤다. 김웅식 리얼투데이 리서치연구원은 “둔촌주공이 생각보다 저조한 성적을 보이면서 뒤이어 분양하는 서울 단지도 적잖은 부담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진단했다.

청약 당첨의 평균 가점도 낮아졌다. 지난해 서울 아파트 청약에 당첨된 평균 최저가점은 59.9점이었다. 올해는 42.2점으로 17.7점 하락했다. 올해 8월에 분양한 구로구 ‘천왕역 모아엘가 트레뷰’는 당첨자의 평균 최저가점이 14.0점에 불과했다.

이용상 기자 sotong203@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