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민주당 “내년 전주을 재선거에 후보 안 낸다”…국힘 정운천 나오나


더불어민주당이 이상직 전 의원의 의원직 상실로 내년 4월 국회의원 재선거가 치러질 전북 전주을 선거구에 후보를 내지 않기로 했다.

안호영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12일 기자들과 만나 “당 규정과 국민의 눈높이를 고려해 이번에는 후보를 공천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민주당 당헌·당규는 ‘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가 부정부패 사건 등 중대한 잘못으로 그 직위를 상실해 재보궐선거를 실시할 경우 해당 선거구에 후보를 추천하지 않는다’고 규정하고 있다.

이 전 의원은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이사장이던 2019년 2600여만원 상당의 전통주와 책자를 선거구민 377명에게 제공해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됐다. 지난 5월 대법원은 징역 1년4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고, 이 전 의원은 의원직을 상실했다.

민주당은 이번에는 후보를 내지 않기로 했지만, 당헌·당규 수정 가능성도 내비쳤다. 안 수석대변인은 “(무공천 조항이) 포괄적 과잉 규정으로 현실정치, 책임정치에 부합하지 않는 만큼 개정돼야 한다는 필요성에 (당 지도부의) 공감이 있었다”면서 “향후 관련 논의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은 지난해 4월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때도 무공천 논란으로 홍역을 치렀다. 민주당 소속 단체장(박원순·오거돈 전 시장)의 귀책 사유로 선거가 치러지는 것이어서 당시 당헌으로는 후보를 공천할 수 없었으나, ‘전 당원 투표로 달리 정할 수 있다’는 조항을 당헌에 추가한 뒤 후보를 냈다.

민주당이 전주을 재선거 무공천 방침을 정함에 따라 민주당에서 이곳 출마를 준비하던 이들은 탈당 후 무소속으로 출마할지, 아니면 2024년 총선을 준비할지를 결정해야 한다. 고종윤 변호사와 성치두 전 총선 후보, 이정헌 전 JTBC 앵커, 양경숙 국회의원(비례), 임정엽 전 완주군수 등이 출마 여부를 저울질하고 있다.

여권에선 정운천 국민의힘 의원이 비례대표 의원직을 내려놓고 출마하는 방안을 고심 중이다. 정 의원은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당내 의견을 수렴해 적절한 시기에 입장을 내겠다”며 출마 가능성을 열어뒀다.

최승욱 정현수 기자 apples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