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코레일, 내년 설 승차권 20~22일 비대면 예매


한국철도(코레일)가 2023년 설 승차권을 20~22일 온라인·전화 등 100% 비대면 방식으로 사전 판매한다고 13일 밝혔다.

판매 대상은 내년 1월 20~24일 운행하는 KTX·ITX-새마을·무궁화호 열차 등이다.

예매 첫날인 20일은 정보화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21·22일 이틀은 모든 국민을 대상으로 판매한다.

20일 예매가 가능한 정보화 취약계층에게는 전체 좌석의 10%를 배정했다. 만65세 이상의 고령자, 장애인복지법상 등록 장애인만 전화접수나 온라인을 통해 승차권을 예매할 수 있다.

철도회원이면 ‘명절승차권 예매 전용 홈페이지’ 로그인 후 예매할 수 있으며 비회원이면 예매일 전 철도회원으로 가입해야한다. 인터넷 사용이 익숙치 않을 경우 철도고객센터 전화접수를 통해 예매할 수 있다.

21~22일에는 경로·장애인을 포함한 모든 국민이 승차권을 예매할 수 있다.

21일은 경부·경전·동해·충북·중부내륙·경북선 승차권을, 22일은 호남·전라·강릉·장항·중앙·태백·영동·경춘선 승차권의 예매를 시행한다.

모바일 예매는 코레일톡에서 제공하는 링크를 따라 예매 전용 홈페이지에 접속하거나 웹브라우저에서 주소를 입력해 직접해야 한다.

코레일은 16일 오후 2시부터 ‘명절 승차권 예매전용 홈페이지’를 사전 운영한다. 철도 회원번호와 비밀번호를 확인할 수 있고 승차권 예약 방법을 미리 체험할 수 있다.

사전예매 기간 예약한 승차권은 22일 오후 3시부터 25일 자정까지 반드시 결제해야 한다. 결제하지 않은 승차권은 자동으로 취소되고 예약 대기 신청자에게 배정된다.

판매되지 않은 잔여석은 22일 오후 3시부터 홈페이지·코레일톡·역 창구 등 온·오프라인에서 일반 승차권과 동일하게 구입할 수 있다.

코레일은 이밖에 이번 설 연휴부터 기존 명절기간에는 제외했던 동반유아 할인(75%)을 적용하기로 했다.

노준기 코레일 여객마케팅처 부장은 “정보화 취약계층을 포함한 모든 분들이 편하게 승차권을 예매할 수 있도록 만들겠다”고 말했다.

대전=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