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도시브랜딩 시대] “시민 공감은 필수”…한 목소리 나온 부산브랜드포럼

[2022 부산 도시브랜드 포럼]


‘2022 부산 도시브랜드 포럼’에 참석한 전문가들은 14일 도시브랜드 개발·관리 과정에 ‘시민 참여’와 ‘시민 공감’이 필수적이어야 한다고 한목소리를 냈다. 부산시가 론칭할 새로운 도시브랜드를 정작 부산 시민이 사용하지 않거나 스토리를 만들어 내지 않는다면 성공하지 못한다는 인식도 함께 했다.

도시브랜드 파워를 끌어낸 도시들의 몇 가지 특징 중 하나는 대체로 하향식에서 벗어나 상향식 브랜드 관리 방식을 취하는 시민참여형 도시브랜드 관리 정책을 추진했다는 것이다. 허용훈 교수는 “도시 비전 설정 과정이 상향식으로 갈 필요가 있다”면서 “시민 자긍심을 높이기 위한 프로그램을 도시 브랜드 전략 사업과 연계·추진하는 것도 요구된다”고 말했다.

새로운 도시 브랜드가 시민소득 증가로 이어질 것이란 주장도 설득력을 얻었다. 김형철 부산시의원은 “같은 업무를 하더라도 뉴욕에서 일하거나 브랜드가 있는 회사에서 근무할 때 더 높은 연봉을 받는 것처럼 부산의 도시 브랜드 가치가 상승하면 부산 시민의 소득이 높아질 것”이라며 “시민들이 적극적으로 참여해 부산만의 독창적인 스토리를 만들어 내는 것이 주효하다”고 강조했다.

도시 브랜드 개발에는 미래 정체성 발굴에 초점을 맞춰야 하지만, 내부(시민)가 공감하지 못하면 성공하지 못한다는 점을 들어 통합적 도시 마케팅 전략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나왔다.

반면 시민 참여 의견에는 미래 지향성이 부족하다는 의견도 나왔다. 오재환 연구원은 “해운대·바다·부산항 등 10여년 전 부산 이미지 연상 조사 결과가 올해와 다를 것 없다”면서 “시민의 참여 의견을 100% 존중하되 시민 의견을 그대로 반영하는 것은 그동안 쌓인 이미지를 반영할 뿐 미래 지향성을 담보하지는 못한다”고 말했다.

황부영 총괄디렉터는 “부산의 브랜드 리뉴얼을 시민이 동의할 수 있는 부산의 DNA를 찾는 것에서 출발하고, 결정 과정에서도 시민 참여를 극대화할 것”이라며 “우리나라에서는 유례를 찾기 힘든 진정성 있는 브랜딩의 모범 사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부산=윤일선 기자 최일영 기자 news828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