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 마셨죠?” 묻자 2㎞ 도주한 경찰… 시민이 잡았다 [영상]

경기 광주경찰서 모 지구대 소속 A경위가 지난 23일 0시쯤 경기도 광주 오포읍 일대 도로에서 술에 취한 채 운전한 혐의로 입건됐다. A경위는 이날 지인들과 술자리를 가진 뒤 집에 가는 길에 운전대를 잡은 것으로 조사됐다. A경위는 음주운전을 하던 중 시민이 몰던 차량과 부딪힐 뻔 했고, 해당 시민이 음주 여부를 묻자 그대로 달아났다. A경위는 시민과 추격전 끝에 경찰에 붙잡혔다. SBS 화면 캡처

경기도 광주에서 음주운전을 하던 사람을 시민들이 약 2㎞ 거리를 추격해 붙잡았다. 잡고 보니 음주운전자는 만취한 경찰 간부였다.

26일 경기남부경찰청은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 혐의로 광주경찰서 모 지구대 소속 A경위를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기 광주경찰서 모 지구대 소속 A경위가 지난 23일 0시쯤 경기도 광주 오포읍 일대 도로에서 술에 취한 채 운전한 혐의로 입건됐다. A경위는 이날 지인들과 술자리를 가진 뒤 집에 가는 길에 운전대를 잡은 것으로 조사됐다. A경위는 음주운전을 하던 중 시민이 몰던 차량과 부딪힐 뻔 했고, 해당 시민이 음주 여부를 묻자 그대로 달아났다. A경위는 시민과 추격전 끝에 경찰에 붙잡혔다. SBS 화면 캡처

A경위는 지난 23일 0시쯤 광주 오포읍 일대 도로에서 술에 취한 채 운전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지인들과 술자리를 가진 뒤 집에 가는 길에 운전대를 잡은 것으로 조사됐다.

당시 A경위는 음주운전을 하던 중 시민 B씨가 몰던 차량과 부딪히는 사고를 낼 뻔했다. 차에서 내린 B씨가 A경위의 차량으로 다가가 차창 너머로 그의 모습을 보고 음주운전을 의심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기 광주경찰서 모 지구대 소속 A경위가 지난 23일 0시쯤 경기도 광주 오포읍 일대 도로에서 술에 취한 채 운전한 혐의로 입건됐다. A경위는 이날 지인들과 술자리를 가진 뒤 집에 가는 길에 운전대를 잡은 것으로 조사됐다. A경위는 음주운전을 하던 중 시민이 몰던 차량과 부딪힐 뻔 했고, 해당 시민이 음주 여부를 묻자 그대로 달아났다. A경위는 시민과 추격전 끝에 경찰에 붙잡혔다. SBS 화면 캡처

B씨가 “음주운전을 한 것 아니냐”고 묻자 A경위는 차를 몰고 그대로 도주했다. 이에 B씨는 자신의 차량에 올라타 A경위의 차량을 뒤쫓으며 경찰에 신고했다.

이날 SBS가 보도한 당시 현장 영상에 따르면 2㎞가량 주행하던 A경위는 추격하는 시민들에게 쫓겨 막다른 골목에 들어서자 곧 정차했다. A경위는 이윽고 현장에 도착한 경찰관에게 검거됐다.

적발 당시 A경위는 만취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그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치로 나타났다.

경찰 관계자는 “A경위를 직위 해제했다”며 “추후 감찰 조사 결과에 따라 징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