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바타2 보는데 회에 초장 냄새 ‘시큼’… “안방이냐”

서울의 한 영화관에 아바타2 홍보물이 걸려 있는 모습(기사내용과 무관한 사진). 연합뉴스

한 관객이 영화관에서 회에 초장을 찍어 먹으며 풍긴 냄새 때문에 불편을 겪었다는 사연이 전해졌다.

지난 24일 영화 커뮤니티 익스트림무비에는 ‘코엑스 돌비 시네마 최악의 관크(관객 크리티컬·공연 도중 방해하는 행위)를 경험했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A씨는 이날 새벽 2시35분쯤 강남 코엑스 돌비시네마에서 최근 개봉한 영화 ‘아바타:물의 길’을 관람했다. 이 영화관은 고급 음향시스템과 4K 화질을 지원하는 특별관이다. 주말 기준 가격은 평일 대비 9000원가량 더 비싸다.

지난 24일 한 관객이 영화관에서 3시간 동안 초장 냄새를 풍겨 영화에 집중할 수 없었다는 사연이 영화 커뮤니티에 올라왔다. 익스트림무비 캡처

A씨는 영화를 좋은 환경에서 보고 싶어 광주에서 약 3시간 걸려 이 영화관을 찾았다. 그런데 상영관에 들어간 A씨는 자신의 앞자리 관객이 상영시간 내내 포장해온 회를 먹는 장면을 목격했다. 그는 영화를 보는 3시간12분 동안 진동하는 초장 냄새에 영화에 집중할 수 없었다고 토로했다.

A씨는 “초장에 무슨 파스타인지 밀면인지까지 가져와서 (러닝타임) 2시간 내내 쩝쩝 후루룩 먹방을 찍었다”며 “영화 러닝타임 내내 극장에서 초장 냄새가 진동했다. 헛구역질을 몇 번이나 했는지 모른다”고 했다.

그러면서 “여기가 무슨 자기네 집 안방인 줄 아는 건지, 그 많은 사람들 앞에서 눈초리까지 받아가며 회를 먹는 모습이 참 대단했다”면서 “조용히 보고 싶어서 새벽 시간으로 고르고 좋은 영화관이라고 소문이 난 곳까지 찾아갔는데 스트레스만 받았다”고 말했다.

A씨는 또 “소음도 있어서 여러모로 더 화가 났다. 속상해서 관계자에게 따졌더니 하필 그 시간에 위쪽 전시장 공사를 해서 그렇다더라. 일진도 사납다”고 했다.

A씨의 사연은 다른 온라인 커뮤니티에도 확산됐다. 누리꾼들은 “아바타가 3D 수족관이라 하니까 회를 먹은 것 같다” “집에서 편하게 먹어야 맛있지 식탁도 없는 곳에서 웬 먹방” “비싼 돈 주고 영화관을 방문한 건데 환불받아야 한다” “영화관이 자체적으로 일부 음식을 제한하는 규정을 둬야 한다”는 등의 의견을 보탰다.

다만 크게 문제되지 않는다는 입장도 있었다. 일부 누리꾼은 “요즘 영화관도 자체적으로 잡채밥을 파는 데 방해만 안 되면 뭘 먹든 괜찮지 않나” “회와 초장은 냄새가 심하지 않은데 지나치게 예민하다” “오히려 영화관에서 파는 오징어 냄새가 더 역하다”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과거에는 영화관 내 외부음식 반입이 불가능했다. 공정거래위원회가 2008년 이런 제한을 불합리한 규제로 판단해 시정 조치를 내리면서 영화관에 외부 음식물을 반입할 수 있게 됐다. 다만 음식물 반입 기준이 따로 존재하지 않아 수시로 불만 민원이 제기돼 왔다.

이 영화관 관계자는 “해당 내용이 고객 불편사항에 접수된 건 맞는다”며 “외부 음식물 제한이 따로 없고 일일이 짐을 확인하기 어렵다 보니 이런 상황이 종종 있다. 현장에서 관람객의 불편사항이 접수되면 즉시 들어가서 제재 조치를 취한다”고 설명했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