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차 도와줄게”…택시기사, 10대 女승객 골목서 추행

국민일보

10대 여성 승객을 인적이 없는 골목에서 추행한 50대 택시기사가 10월의 실형을 선고받았다.

대전지법 형사8단독 차주희 판사는 강체추행 혐의로 기소된 택시기사 A씨(53)에게 징역 10개월을 선고했다고 27일 밝혔다.

법원은 또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40시간 이수, 아동·청소년 관련 기관 및 장애인 시설 취업 제한 3년도 명령했다.

법원에 따르면 A씨는 지난 5월 2일 오전 1시쯤 승객 B양(18)이 목적지에 도착하자 “내리는 것을 도와주겠다”고 했다.

이어 A씨는 B양의 손을 잡고 길모퉁이로 데려간 뒤 껴안고 부적절한 신체 접촉을 해 재판에 넘겨졌다.

차 판사는 “피해자는 밤늦게 인적이 없는 골목에서 낯선 택시기사에게 범행을 당해 수치심과 두려움을 느꼈을 것”이라면서 “A씨가 잘못을 인정하고 있고 범죄로 처벌받은 전력이 없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판시했다.

손재호 기자 say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