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축의금 10만원 내고 아내도 밥먹었냐”… 누구 잘못? [사연뉴스]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 캡처

직장 선배 결혼식에 축의금 10만원을 내고 아내와 함께 참석했다는 이유로 면박을 받았다는 한 회사원의 사연을 두고 온라인에서 갑론을박이 벌어졌습니다.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결혼식이 돈장사냐”며 직장 선배를 비난하는 입장과 “눈치껏 돈을 더 냈어야 한다”며 사연을 올린 후배의 행동을 지적하는 목소리가 엇갈렸습니다. “둘 다 문제”라는 양비론도 등장했습니다.

지난 3일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에는 “결혼식에 아내를 데려갔다가 선배로부터 면박받고 있다”는 내용의 글이 올라왔습니다.

작성자 A씨는 2주 전 아내와 함께 선배 결혼식에 참석했다고 합니다. 과거 자신의 결혼식에 선배가 축의금을 10만원 냈기에 자신도 같은 금액을 냈는데, 이후 선배가 눈치를 줬다는 게 A씨의 말입니다.

선배는 결혼식 후 A씨에게 “10만원 내고 아내까지 데려와 밥 먹었냐”고 면박을 줬다고 합니다. 그러자 A씨는 “어떻게 아내 두고 혼자 가요”라고 웃으며 넘겼습니다. 그런데 그다음 날에도 선배는 다시 같은 말을 하면서 A씨에게 면박을 줬다고 합니다.

A씨는 분통을 터뜨리면서 “거지인가, 아니 날 거지 취급하는 건가”라며 “말 나오자마자 10만원 더 줬으면 좋은데 이제 와 더 주면 ‘농담인데 왜 진지하냐’고 할 거 같아 열 받는다”고 말했습니다.

A씨의 글에는 1000개 넘는 댓글이 달리며 때아닌 공론장이 열렸습니다.

직장 선배를 비판한 누리꾼들은 “나 같으면 그냥 와준 것만으로도 감사할 것 같다” “이럴 거면 그냥 밥 먹지 말고 계좌이체만 해라” “꼭 본전 찾아야 하냐” “결혼식이 돈장사냐”라고 댓글을 달았습니다.

반면 A씨 행동이 문제라는 지적도 많았습니다. 이 같은 입장을 보인 누리꾼들은 “아내 데려가고 10만원 낸 글쓴이도 좀 별로다. 축의금 낸 김에 같이 밥 먹으러 간 것 아니냐” “요즘 물가 생각하면 돈 좀 더 내는 게 좋았을 것 같다” “상대 행사에 손해 끼치고도 열 받게 당당한 것 같다” “안 친한 사이니까 축하보다 축의금이 의미가 있는 것”이라는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두 사람 다 이해하기 어렵다는 양비론도 이어졌습니다. 한 누리꾼은 “글쓴이나 회사 선배나 둘 다 왜 그러고 사느냐. 글쓴이는 돈을 더 냈어야 하고, 회사 선배는 그러려니 하고 그냥 넘어가지 좀. 답답하다”고 했습니다. 또 다른 누리꾼은 “둘 다 별로다. 한쪽은 와준 걸로 감사해야 하는데 계산만 하고 있고, 다른 쪽은 눈치껏 돈을 더 냈어야 하는데 그런 성의도 눈치도 없다”고 꼬집었습니다.

일부 누리꾼은 “결혼하면서 손익 계산하려는 분들은 차라리 초대장에 1인 10만원 이상, 2인 15만원, 3인 20만원 이상이라고 기본 축의금 표시를 하라”고 적기도 했습니다. “결혼식 식대 차이, 물가 상승률, 유류비까지 다 시세로 계산해서 차익으로 달라고 하지 그러냐”며 냉소하는 반응도 있었습니다. 한 누리꾼이 “역겨운 문화”라고 적은 것도 눈길을 끌었습니다.

한국 사회의 난제 중 하나인 ‘축의금 문화’가 또 논란이 된 것인데요. 매번 논쟁은 ‘축하의 의미가 더 중요하다’와 ‘그래도 상대에게 손해 보는 느낌을 줘선 안 된다’는 양쪽 입장으로 수렴하는 것 같습니다. 누리꾼들의 반응을 보면 A씨와 직장 선배 둘 중 어느 한쪽의 손을 들어주긴 어려울 듯합니다. 만약 여러분이 A씨 혹은 직장 선배였다면 어떻게 하셨을 것 같나요?

[사연뉴스]는 국민일보 기자들이 온·오프라인에서 접하는 다양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독자 여러분과 공유하는 코너입니다. 살아 있는 이야기는 한 자리에 머물지 않습니다. 더 풍성하게 살이 붙고 전혀 다른 이야기로 반전하기도 합니다. 그런 사연의 흐름도 추적해 [사연뉴스 그후]에서 알려드리겠습니다. [사연뉴스]는 여러분의 사연을 기다립니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