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많이 드렸다는 곱창집 사장 말에 속았습니다” [사연뉴스]

온라인 커뮤니티에 손님 글 올라와
“1인분 주문했는데 2인분 가격 요구”
네티즌 “주인 의도적…‘별점 테러’해야”

게티이미지뱅크

외식 물가가 치솟는 요즘, 음식점 주인이 베푸는 ‘서비스’는 어느 때보다 달콤하기만 합니다. 사장님들은 비싸진 식자재값과 경기 불황에 맞서 살아남기 위해 발버둥 치고 있는데요, 팍팍해진 살림과 주머니 사정을 반영하듯 식당 주인과 손님 간의 생각 차이가 빚어낸 사연이 온라인 공간을 뜨겁게 달구고 있습니다.

지난 9일 한 곱창집 주인이 음식을 1인분만 주문한 손님에게 “고기를 많이 담아왔다”고 말해놓고는 2인분 가격을 요구했다는 사연이 한 커뮤니티에 올라왔습니다. 해당 손님은 결국 주인의 요구대로 계산을 할 수밖에 없었는데요, 글을 접한 네티즌들은 “주인의 속임수”라고 분노하며 식당 정보 공개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주방 삼촌이 손이 커서 고기를 많이 담는 경향이 있는데...이거 드시겠어요?”

자신을 중년 남성이라고 밝힌 사연 작성자 A씨는 지난 7일 서울 강남구의 유명 소곱창집에 지인들과 방문했다고 합니다. 식사와 함께 소주·맥주 6~7병쯤을 비운 A씨 일행은 안주 삼아 ‘양깃머리’ 1인분을 추가 주문했습니다.

잠시 후 한 남성이 주문한 고기를 들고 다가와선 “주방 삼촌이 손이 좀 커서 고기를 많이 담는 경향이 있다. 드시겠냐?”고 물었다고 A씨는 전했습니다. 이에 A씨 일행은 ‘서비스 차원에서 정량보다 많이 담았구나’ 하는 마음에 감사 인사를 하며 고기를 받았다고 합니다.

음식을 다 먹은 뒤 계산을 하려고 카운터로 간 A씨는 예상보다 더 나온 음식값에 당황했습니다. 1인분만 주문했던 양깃머리가 2인분으로 적혀 있던 겁니다. A씨는 직원에게 “이거 잘못 찍힌 것 같다”고 물었고, 직원은 “서빙한 사람이 사장이다. 사장이 2인분을 가져다드린 것”이라고 답했습니다.

A씨는 사장을 찾았지만 자리를 비운 상태였고, 전화로 계산서에 대해 따져 물었습니다. A씨의 주장대로 재구성한 당시 통화 내용은 이렇습니다.


사장 “고기가 많다고 제가 말하지 않았나요.”
A씨 “우리가 언제 2인분을 달라고 했습니까. 1인분을 시켰고, 사장님이 ‘양이 좀 많다’고 했지 2인분이라고 말하진 않았잖아요.”
사장 “어찌 됐건 저는 양이 많다고 알려드렸고, 손님이 드시겠다고 했으니 2인분을 계산하시는 게 맞습니다.”
A씨 “일단 가게로 오셔서 얘기하시죠.”
사장 “제가 지금 나와 있어서 30분은 걸립니다.”
A씨 “그럼 기다리겠습니다.”


A씨는 사장을 기다리다가 화를 삭이기 위해 식당 밖으로 나왔다고 합니다. 그사이 함께 기다리던 A씨의 친구가 음식값을 계산했다고 합니다. 결국 사장은 오지 않았습니다. 계산이 끝나 문제가 해결됐다고 오해한 직원이 사장에게 ‘오지 않아도 된다’고 말했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상황은 그렇게 마무리됐습니다.

게티이미지뱅크

A씨는 여전히 화가 식지 않은 모양입니다. 그는 커뮤니티 이용자들에게 질문을 던졌습니다. “여러분, 제가 진짜 너무 궁금해서 그러는데 1인분을 시켜서 ‘양이 많이 좀 많아요~’ 이런 소리를 들으면 ‘아 2인분을 계산해야겠네’ 하십니까? (사장이) 2인분이라는 걸 고지했다면 ‘1인분만 달라’고 했거나 ‘그냥 먹을게요’라고 하지 감사하다고 할 일이 있나요? 제가 진상 고객인가요?”라고 말입니다.

A씨는 사장의 행동이 의도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술병이 쌓여있는 테이블을 노려 ‘취했겠거니’ 하고는 기망행위를 했다는 겁니다. A씨는 오해를 불러일으킨 설명에 대해 사과하지 않는 사장의 태도에도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대부분 A씨의 주장이 맞는다고 보는 분위기입니다. 식당 상호를 공개해 ‘별점 테러’를 해야 한다는 의견도 다수 보였습니다. 베스트 댓글에는 “(식당이) 어딘지 공유 좀 해달라. 똥은 같이 피하자” “명백한 주인의 실수고, 고의로 보인다” “가격이 달라지는데 정확히 양해를 구한 것도 아니다. 계획적이라고 의심이 간다”는 의견이 뽑혔습니다.

한 신중한 네티즌은 “이건 솔직히 사장 말을 같이 들어봐야 한다”고 적었고, “1인분 더 팔려는 사장과 서비스를 바라는 손님이 서로 모호하게 대화하면서 빚어낸 콜라보”라는 의견도 있었습니다.

또 “손이 큰 삼촌이 잘못했네” “손이 큰 삼촌과 속이 좁은 사장의 환장의 콜라보”라는 재치 있는 댓글도 눈길을 끌었습니다.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사연뉴스]는 국민일보 기자들이 온·오프라인에서 접하는 다양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독자 여러분과 공유하는 코너입니다. 살아 있는 이야기는 한 자리에 머물지 않습니다. 더 풍성하게 살이 붙고 전혀 다른 이야기로 반전하기도 합니다. 그런 사연의 흐름도 추적해 [사연뉴스 그후]에서 알려드리겠습니다. [사연뉴스]는 여러분의 사연을 기다립니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