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골목길서 ‘빵’ 경적에… 보행기 할머니 ‘털썩’ [영상]

다수 누리꾼 “차량 책임 크다”

지난해 11월 29일 오후 5시쯤 전북 완주군의 한 주택가에서 보행 보조기에 의지해 걷던 할머니가 뒤따르던 차량의 경적 소리에 넘어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유튜브 '한문철TV' 화면 캡처

좁은 골목길에서 보행 보조기를 끌고 천천히 걸어가던 노인이 뒤따르던 차가 ‘빵’ 하고 경적을 울리자 넘어져 다치는 비접촉 사고가 발생했다. 자동차 운전자는 “내가 잘못한 것도 아닌데 괜히 죄인이 된 것 같다”고 억울해했지만, 누리꾼들 투표에서는 ‘차량 책임이 크다’는 의견이 다수를 차지했다.

유튜브 채널 ‘한문철TV’에는 지난 6일 ‘사망사고까지 가게 되면 저희도 책임이 있나요?’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당시 상황을 제보한 차량 블랙박스 영상에 따르면 사고는 지난해 11월 29일 오후 5시쯤 전북 완주군의 한 주택가에서 벌어졌다. 차량의 운전자는 제보자 A씨의 어머니였다.

지난해 11월 29일 오후 5시쯤 전북 완주군의 한 주택가에서 보행 보조기에 의지해 걷던 할머니가 뒤따르던 차량의 경적 소리에 넘어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유튜브 '한문철TV' 화면 캡처

영상에 따르면 당시 A씨의 어머니는 좁은 골목길을 지나다 앞에서 보행 보조기에 의지해 천천히 걸어가던 할머니를 발견했다. 이후 속도를 늦추면서 한 차례 짧게 경적을 울렸다.

할머니는 경적 소리가 울린 후 곧 중심을 잃고 오른쪽으로 넘어졌다. 잡고 있던 보행기도 함께 쓰러졌다. 사고로 할머니는 고관절이 골절됐다고 한다. 사고가 난 도로는 차도와 인도가 분리되지 않은 좁은 골목길이었다.

A씨는 “방향을 틀려다가 바퀴가 말을 안 들어 보행기 (작동) 미숙으로 인해 넘어지신 것 같다”고 주장했다. 그는 “차로 친 것도 아니고, 내가 잘못한 것도 아닌데 괜히 죄인이 됐다. 꿈에서도 나온다”며 “경적을 크고 길게 울린 것도 아닌데, 너무 억울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저희에게도 과실이 있나. 있으면 어느 정도 있겠냐”며 “사망사고까지 가게 되면 어떻게 되는지, 저희의 과실이 있는지, 할머니와 차의 거리가 몇 미터면 책임이 있는지 궁금하다”고 물었다.

한문철 변호사는 “이게 어렵다. 놀라서 발이 꼬인 걸 수도 있다”며 “일부러 그러신 건 아닌 듯하다. 참 어려운 문제”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보험사에서 일단 병원비를 내주겠지만 채무부존재 소송을 걸 수도 있다”며 “인도가 따로 없는 좁은 곳에선 차들이 조심해야 한다. 보행자 우선”이라고 했다.

누리꾼들 다수는 경적을 울린 차량의 책임이 크다고 봤다. 이날 실시간 방송에서 진행된 시청자 투표에서는 ‘블랙박스 차량이 책임져야 한다’는 의견이 43명(86%), ‘책임이 없다’는 응답이 7명(14%)으로 집계됐다.

한 누리꾼은 “어떻게 잠깐도 안 기다리고 바로 ‘빵’을 하냐. 저러니까 사고가 난다”고 지적했다. 다른 누리꾼은 “걸음도 제대로 못 걸어 보행기를 이용하는 할머니다. 기다려 주는 게 미덕”이라고 했다.

이외에도 누리꾼들은 “애초에 사람에게 경적을 울리는 게 아니다” “뭐가 억울한지 모르겠다” “어르신들한테는 크든 작든 경적을 울리면 안 된다. 심장이 약한 분들도 많고 행동도 느리다. 차의 존재를 인지할 때까지 기다리는 게 좋다”고 말했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