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재명 ‘민감’ 질문했더니… ‘밀어서 기자 해제’ [영상]

YTN 돌발영상 화면 캡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0일 ‘성남 FC 의혹’으로 수원지검 성남지청에서 조사를 받고 나오는 과정에서 민감한 질문을 이어가던 기자들이 좌우로 밀려나는 장면이 포착됐다.

11일 YTN 돌발영상에는 이 대표가 전날 성남지청에 출석하는 과정과 조사를 마치고 나오는 현장 스케치 영상이 담겼다.

YTN 돌발영상 화면 캡처

이날 오전 10시20분쯤 출석한 이 대표는 밤 10시42분쯤 성남지청 본관을 나섰다. 조사에 12시간가량이 걸린 셈이다.

이 대표는 조사를 마치고 나오면서 “어차피 답은 정해져서 기소할 것이 명백하고, 조사 과정에서도 그런 점들이 많이 느껴졌다”며 “법정에서 진실이 가려질 것이다. 오늘 제시되는 여러 자료를 봐도 내가 납득할 만한 것은 없었다”고 말했다.

취재진이 ‘기업들이 후원금을 강요받았다 진술했는데 지시한 바 있느냐’는 등의 질문을 했지만 이 대표는 답변하지 않았다.

YTN 돌발영상 화면 캡처

이후 이 대표가 당 관계자들과 정문까지 걸어 내려가는 과정에서 양옆에 따라붙은 기자들이 사라지는 진풍경도 목격됐다.

영상에는 당시 입장 발표를 마친 이 대표의 양옆에 마이크를 든 기자들이 따라붙어 질문하는 장면이 나온다. 천준호 당대표 비서실장은 이 대표의 오른쪽에 서 있던 기자를 손으로 밀어냈다. 이어 이 대표 왼쪽에서 질문하던 기자도 뒤따르던 정청래 최고위원에 의해 곧 밀려났다.

온라인에서는 “영상 보면서 깜짝 놀랐다” “저건 민 것 아니냐” “밀어서 기자 해제”라는 등의 반응이 나왔다.

10일 이 대표의 검찰 출석 당시 동행한 민주당 인사는 총 50여명이었다. 박홍근 원내대표를 비롯한 최고위원들과 조정식 사무총장, 김성환 정책위의장 등 지도부와 일반 의원, 당직자 등이 동행했다. 이날 이 대표의 검찰 출석에 동행한 민주당 국회의원 숫자는 총 41명이었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