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강남 테헤란로 일대 정전… 퇴근길 신호등 멈췄다

13일 서울 강남구 역삼동 일대에 전기 공급이 끊기며 퇴근길 교통 정체가 빚어졌다. 사진은 지난해 4월 테헤란로 모습. 연합뉴스

서울 강남구 역삼동 일대에 전기 공급이 끊기며 퇴근길 교통 정체가 빚어졌다.

13일 서울 강남구와 한국전력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25분쯤 역삼동 테헤란로33길에 설치된 한 전신주에서 불꽃이 튀면서 화재가 발생했다. 화재는 곧바로 진압됐지만 일대에 전기 공급이 끊겼다.

인근 신호등이 작동을 멈췄고, 복구 작업을 위해 테헤란로 일부 차로가 통제됐다. 현재 한국전력 직원들이 출동한 상황이며 오후 7시쯤 정전 복구를 완료할 예정이다.

정전으로 인해 주변 엘리베이터에 타고 있던 12명이 갇히는 사고가 발생하기도 했다. 엘리베이터에 갇힌 시민들은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의해 모두 구조됐다.

강남구는 “교통체증과 안전사고가 우려되니 우회하기 바란다”는 내용의 재난문자를 발송했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