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끔찍한 마지막 순간” 네팔 항공기 추락 상황 [영상]

한국인 2명 포함 탑승객 78명 태운 네팔 항공기 추락 사고
네팔 당국 “68명 이상 사망 확인”

15일(현지시간) 네팔에서 추락한 예티 항공기가 추락하기 시작한 상황이 담긴 영상이 SNS 등을 통해 퍼지고 있다. 해당 영상은 현지 언론에서도 인용됐다. 트위터 캡처

15일(현지시간) 네팔에서 한국인 2명을 포함해 72명이 탑승한 항공기가 추락해 전원 사망했다는 외신 보도가 전해진 가운데 사고 직전후 상황이 담긴 영상과 사진이 SNS를 통해 빠르게 퍼지고 있다.

15일(현지시간) 네팔에서 추락한 예티 항공기가 추락하기 시작한 상황이 담긴 영상을 올린 트위터. 트위터 캡처

트위터 등에서 공유되고 있는 영상을 보면 하늘로 날아가던 비행기가 갑작스레 방향을 잃고 한쪽으로 기울어지더니 땅 쪽으로 방향을 틀어 떨어지기 시작한다.

네팔 예티항공 추락 현장에서 불꽃과 검은 연기가 솟아 오르는 모습이 담긴 영상. 트위터 캡처

땅에 추락한 기체에 불이 붙어 검은 연기를 내뿜는 모습 등이 담긴 사진과 영상들에서는 사고 직후 참혹한 상황이 고스란히 드러난다.

“추락한 비행기 산산 조각” …일부분 협곡으로 떨어져

이날 현지 매체와 당국 발표 등에 따르면 네팔 카트만두에서 서부 포카라로 향하던 네팔 예티항공 소속 ATR72기가 포카라 공항 인근에서 추락했다.

수다르샨 바르타울라 예티항공 대변인은 “해당 비행기에는 승객 68명과 승무원 4명 등 총 72명이 타고 있다”라며 “이 중 10명은 외국인이며 2명은 유아”라고 설명했다.

15일(현지시간) 현지인들이 네팔 포카라에서 추락한 여객기의 잔해를 지켜보고 있다. AP뉴시스

네팔 당국은 구조헬기를 추락 현장으로 투입했으며 수백 명의 구조대원이 산비탈 추락 지점을 수색하고 있다. 추락한 여객기는 동강이 났고 일부는 산비탈에 다른 부분은 인근 협곡으로 떨어진 상태다.

크리슈나 반다리 네팔군 대변인은 “비행기가 산산이 조각났다”며 “사망자 시신을 수습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72명 중 68명 이상 사망 확인”…사망자수, 원인 등 아직 혼선
로이터는 네팔 항공 당국을 인용해 추락 항공기 탑승객 중에 인도인 5명, 러시아인 4명, 한국인 2명이 있었으며 아일랜드·호주·프랑스·아르헨티나 국적의 승객도 각각 1명씩 타고 있었다고 전했다.

네팔 민간항공국은 이번 사고로 68명 이상이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고 AP통신, 로이터통신, dpa통신 등 외신은 보도했다. 사망자 중에 한국인이 포함됐는지 여부는 파악되지 않았다.

일부 현지 매체에서는 탑승객 전원이 사망했다는 보도가 나오기도 하는 등 사망자 수 집계와 관련해선 아직 혼선이 일고 있다. 사고 원인도 나오지 않은 상태다.

한국 정부는 이날 사고 현장에 주네팔한국대사관 직원을 급파했다. 외교부는 “사고가 난 네팔 예티항공 소속 항공기에 한국인 2명이 탑승한 것으로 확인됐다”며 “한국인 2명의 탑승 여부나 신원 등을 구체적으로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한덕수 국무총리도 외교부에 “추락 항공기에 탑승한 것으로 추정되는 우리 국민의 가족에 대해 신속하게 연락체계를 구축하라”며 “가족에게 현지 상황 등을 충실하게 설명하고 필요한 영사 조력 등을 최대한 지원하라”고 당부했다.

사고 발생지 네팔 포카라는 어떤 곳?
사전 세계에서 가장 높은 에베레스트 등이 있는 네팔에서는 기상 상황이 수시로 바뀌면서 항공기 사고가 자주 일어난다.

특히 이번 사고 지점인 포카라는 카트만두에서 북서쪽으로 140㎞가량 떨어진 곳에 있는 휴양 도시로, 안나푸르나 등 8000m급 히말라야 고봉에서 불과 수십㎞ 밖에 떨어지지 않은 고지대라 이착륙 때 여러 높은 산 사이를 곡예하듯 비행해야 하는 곳이다. 평소 현지 항공 관계자들 사이에서 이착륙이 까다로운 곳으로 악명이 높다.

지난해 5월에도 네팔 타라에어 소속 소형 여객기가 포카라를 이륙, 20분 거리 무스탕 지역 좀솜으로 향하다 추락했다. 이 사고로 승객과 승무원 등 22명의 탑승자 전원이 사망했다.

2018년 방글라데시 항공사 유에스방글라 에어라인 소속 여객기는 카트만두 공항 인근에 추락, 탑승객 71명 중 51명이 사망한 바 있다.

1992년에도 파키스탄항공 여객기가 카트만두 인근에서 추락, 167명이 사망했다.

로이터통신은 2000년 이후에만 350명 가까이 네팔에서 비행기와 헬리콥터 사고로 숨졌다고 보도했다.

김승연 기자 kite@kmib.co.kr,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