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한·UAE 정상회담 종료…“UAE, 한국에 37조원 투자”

아랍에미리트(UAE)를 국빈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이 15일(현지시간) 아부다비 대통령궁에서 열린 공식환영식에서 모하메드 빈 자이드 알 나하얀 대통령과 의장대를 사열하고 있다. 뉴시스

아랍에미리트(UAE)가 한국에 300억 달러(한화 약 37조2600억원)를 투자하기로 결정했다.

대통령실은 15일(현지시간) UAE를 국빈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과 무함마드 빈 자예드 알 나흐얀 UAE 대통령이 정상회담을 갖고 이 같이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두 정상은 이날 오전 11시30분(한국시간 오후 4시30분)부터 1시간여 수도 아부다비의 대통령궁인 ‘카사르 알 와탄’에서 정상회담을 가졌다. 회담은 확대회담, 양해각서(MOU) 서명식, 단독회담 순으로 진행됐다.

무함마드 대통령은 윤 대통령에게 “어떤 상황에서도 약속을 지키는 대한민국에 대한 신뢰로 투자를 결정했다”고 말했다고 대통령실은 설명했다.

윤 대통령은 무함마드 대통령의 투자 약속에 “투자 수익뿐만 아니라 UAE의 지속가능한 중장기 발전에 이 투자가 큰 역할을 할 수 있도록 꼼꼼히 챙기겠다”고 화답했다. 이 내용은 김은혜 홍보수석이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현장에 있던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무함마드 대통령에게 “그렇게 큰 규모의 투자를 결정해주셔서 대단히 고맙다”면서 “투자가 잘 이뤄지고, 투자 성과가 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는 취지로 언급하기도 했다.

300억 달러는 UAE 역사상 최대 규모의 투자 결정으로, 대통령실이 예측한 수준도 상회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UAE는 영국에 100억 파운드(약 15조1900억원), 중국에 50억 달러(약 6조2000억원), 프랑스에 15억 유로(약 2조200억원)의 투자를 약속한 바 있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