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장 균열에도 영업한 NC백화점 야탑점…“삼풍 잊었나”

경찰 “건물 안전 이상없어”
원희룡 “과거 삼풍백화점도 전조 무시…안전에는 과잉반응해야”

천장에 균열 간 NC백화점 야탑점 내부 모습. 네이버 카페 캡처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에 위치한 NC백화점 야탑점 천장에 균열이 발생해 소방당국이 출동했다.

16일 경찰 등에 따르면 소방당국은 이날 오후 8시44분쯤 분당구청으로부터 NC백화점 야탑점 2층 여성복 매장 천장에서 균열이 발견됐다는 신고를 접수한 뒤 현장에 출동했다.

점검 결과 건물 노후화로 인해 여러 층의 천장 석고보드에 균열이 발생한 것으로 파악됐다. 천장 균열로 인한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경찰 관계자는 “소방당국이 현장에 나와 건물 안전을 조사했는데 이상이 없다는 결과가 나왔다”고 전했다.

신고 접수된 시점이 영업 종료를 앞둔 시점이긴 했지만, 백화점 측은 별다른 조치 없이 영업을 계속했다. 입장객 대피도 없던 것으로 전해졌다.

천장에 균열 간 NC백화점 야탑점 내부 모습. 네이버 카페 캡처

이 같은 소식은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먼저 알려졌다. 한 네티즌은 이날 오후 2시쯤 네이버 카페에 현장 사진을 올리며 “상황이 이런데도 운영 중이다. 완전 무섭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사진에는 균열이 생긴 천장에 임시 지지대를 설치한 모습이 담겼다. 유리판이 떨어져 깨진 모습도 포착됐다.

이를 두고 온라인에는 안전불감증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터져 나왔다. 일부는 “당장 사람들을 대피시키고 폐쇄해야 하는 것 아니냐” “삼풍백화점 붕괴 참사를 잊었나”라고 비판하기도 했다.

천장에 균열 간 NC백화점 야탑점 내부 모습. 네이버 카페 캡처

원희룡 국토부 장관은 페이스북을 통해 “야탑 NC백화점에 대해 긴급보고를 받았다”며 “안전하다는 것이 확인될 때까지는 일단 영업을 중단하고 출입을 통제해야 하는데, 그 상태에서 영업을 계속했다는 것은 아직도 우리 사회에 안전불감증이 만연해 있다는 증거”라고 지적했다.

이어 “과거 삼풍백화점도 전조가 있었음에도 이를 무시하고 무리하게 영업하다가 큰 사고로 이어졌다”면서 “안전에 관해서는 조그만 틈조차 방심하고 허용해서는 안 된다. 차라리 과잉반응이 낫다. 우선 신상진 성남 시장과 통화해 바로 필요한 조치를 하도록 요청했다”고 덧붙였다.

이 백화점에서는 2018년 7월에도 2층 한 의류매장의 석고 재질 천장(6㎡ 규모)이 무너지는 사고가 났고 당시 해당 매장에 손님이 없어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