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찍어요”… 강남 음식점 여사장, 나체 시위의 이유

건물주 “보증금 150%, 월세 40% 인상”
A씨 “오죽하면 이렇게 벗고 나서겠나”

강남에서 육회집을 운영하는 사장 A씨가 지난해 12월 말 가게 앞에서 나체로 나선 채 시위를 벌이고 있는 모습. 유튜브 채널 '명탐정 카라큘라' 화면 캡처

강남에서 육회집을 운영하는 한 여사장이 보증금과 월세를 인상하겠다는 건물주의 요구에 추운 겨울 길바닥에 나와 나체로 흉기 시위를 벌인 사연이 전해졌다.

지난 14일 유튜브 채널 ‘명탐정 카라큘라’에는 ‘강남역 육회집 여사장 나체 할복 사건’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서울 서초구 서초동에서 육회집을 운영하는 A씨는 지난해 12월 말 가게 앞에 나체로 나선 채 억울함을 호소했다.

영상에 따르면 A씨는 한 손에 흉기를 들고 있었고, 복부에는 상처가 난 듯 빨간 액체가 묻어 있었다. 주변에는 휠체어를 탄 장애인 3명이 함께 앉아 있었다.

A씨의 뒤로 보이는 가게 간판 아래에는 ‘코로나 시기에 보증금 150%, 월세 40% 인상을 요구하는 건물주를 대한민국에서 고발합니다’라고 적힌 현수막이 걸려 있었다.

A씨는 모여든 사람들 앞에서 “건물주가 보증금 150%, 월세 40%를 올렸다. 옆에 가게도 제 것이었는데 코로나 때 쫓겨났다”고 외쳤다.

이어 “사진 찍으세요. 좀 올리세요. 이런 악덕 건물주들 다 XX해버릴 테니 다 오라고 해라”라고 말하면서 입에 흉기를 물었다.

곧 경찰이 출동해 “칼 내려놔요”라고 말하며 A씨를 제압했다.

강남에서 육회집을 운영하는 사장 A씨가 나체 시위를 벌이게 된 이유를 설명하고 있다. 유튜브 채널 '명탐정 카라큘라' 화면 캡처

유튜브 채널 ‘명탐정 카라큘라’에 출연한 A씨는 인터뷰를 통해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A씨는 “원래 보증금은 6000만원이었고 월세는 680만원이었다”며 “그러다 건물주가 코로나 시기에 계약 기간이 끝나지도 않았는데 보증금은 1억5000만원, 월세는 1000만원으로 올리겠다더라”라고 주장했다.

이어 “옆에 있는 김밥집도 원래 내 거였는데 보증금이랑 월세를 올리겠다고 하더라. 당시 코로나 시기여서 ‘에이’ 그러면서 털고 나왔다. 5억원의 손해를 보면서 나왔다”면서 “육회집은 코로나 때문에 2년간 장사도 못 했는데 버티고 있었다. 그런데 지금 앉은 자리에서 10억원을 날리게 생겼다. 오죽하면 이렇게 벗고 나서겠냐”고 토로했다.

A씨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그를 동정하는 모습을 보였다. 누리꾼들은 “사장님이 오죽하면 저러실까” “저 시위 상황에서도 존댓말을 하신다” “참 상냥하고 친절한 사장님이셨는데 저런 깡이 있으실 줄이야. 얼마나 힘드셨으면” “같은 요식업 자영업자로서 100% 이해된다”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