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단적 이기주의 불용”… 원희룡, ‘GTX 반대’ 은마 경고

“30만 수도권 주민 발 묶을 수 없어”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지난 12일 부산 강서구 명문초등학교에서 공사 현장을 점검한 뒤 피해 학부모와 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C 노선 우회 건설을 주장하는 은마아파트 주민들을 향해 “극단적 이기주의, 더 이상 받아들일 수 없다”고 17일 경고했다.

원 장관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집 한 채 만분의 일 지분’을 가진 은마아파트 재건축 추진 관계자의 근거 없는 선동 때문에 서울로 출퇴근해야 하는 30만 수도권 주민 발을 묶어 놓을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 페이스북 캡처

원 장관은 “GTX 공사에 활용될 TBM(Tunnel Boring Machine·터널 굴착기)은 무진동·무소음으로 안전과 환경 두 가지를 모두 충족시키는 첨단 장비“라면서 ”단순히 아파트 지하에서 터널 공사를 한다는 것만으로 위험하다는 주장은 전혀 근거가 없다”고 지적했다.

원 장관은 이 관계자에 대해선 “GTX 반대집회에 사람을 동원하면서 공금을 함부로 사용하기까지 했다”며 “합동점검 결과 많은 불법의심 사례가 발견됐고 수사 의뢰 등 점중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국토부와 서울시는 은마아파트 재건축추진위·입주자대표회의에 대한 합동점검 결과 부적격 사례 52건을 적발했다고 이날 밝혔다. 국토부와 시는 이 중 4건은 수사 의뢰하고 16건에 대해선 과태료를 부과할 방침이다.

정부와 은마아파트 주민들은 GTX-C 노선이 은마아파트 단지 밑을 약 50m 통과하는 것을 놓고 대립하고 있다.

국토부는 TBM 공법을 활용하면 안전성 우려가 크지 않다고 주장하는 반면 은마아파트 주민들은 여전히 안전 문제에 관한 우려를 표하고 있다.

은마아파트 주민들은 현대건설 컨소시엄 노선 계획안이 아파트 하부를 통과하는 데 항의해 지난해 11월부터 12월까지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자택 인근에서 현수막 설치 및 반대 시위를 벌였다.

손재호 기자 say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