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 홍혜걸도…” 여에스더, 항우울제 복용 고백

“우울증으로 전기경련치료 받기도”

서울대 출신 의학박사 부부 여에스더(오른쪽)와 홍혜걸. SNS 캡처

서울대 출신 예방의학박사이자 가정의학과 전문의인 여에스더(57)가 의사 출신 의학 전문기자인 남편 홍혜걸(55)과 함께 항우울제를 복용 중이라고 털어놨다.

여에스더는 17일 유튜브 채널 ‘여에스더의 에스더TV’에서 예민한 성격 때문에 우울하다는 한 구독자의 사연을 듣고 “저와 남편은 항우울제를 먹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남편은 우울증이 전혀 없지만 2~3년 전부터 고집스러워지고 다른 사람 말을 잘 듣지 않으려 해서 정신건강의학과 의사인 도련님과 상담을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시아버님과 남편의 성격이 똑같다. 시아버님이 80세부터 항우울제 소량을 드셨다는 걸 알았다. 소량은 뇌 기능을 유지하는 데 나쁘지 않다고 한다”면서 “(시아버님이) 그 약을 드시면 고집이 없어지고, 짜증도 덜 내고 부드러워지신다. 남편도 그런 변화가 보이기에 ‘내가 당신하고 잘 살려면 당신도 나도 갱년기, 나도 우울증이 있으니까 당신도 좀 먹어줘’ 해서 조금 먹고 있다”고 덧붙였다.

우울증 치료 관련 이야기하는 여에스더. 유튜브 채널 ‘여에스더의 에스더TV’ 영상 캡처

우울증을 앓고 있다는 여에스더는 항우울제 복용과 함께 전기경련치료도 받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영화에서 손발 묶고 머리에 전기충격을 주는 장면을 보고, 많은 분이 전기경련치료에 대해 부정적인 생각을 하신다”며 “저는 대학병원에 입원해 전기경련치료를 받았다. 약물의 용량을 줄이고 싶었고 회사나 아이들 문제가 안정되니 근본적으로 제 뇌를 치료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전기경련치료의 단점은 최근 6~8개월 기억이 없어진다는 건데 이건 시간이 지나면 돌아온다”며 “이 치료의 조울증에 대한 효과는 근본적으로 손상돼 있거나 잘못된 뇌의 기전을 조금 바꿔주는 역할을 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여에스더는 자신만의 우울증 극복 방법에 대해 “봤던 영화나 드라마를 10번이고 100번이고 본다”며 “‘겨울연가’도 한 100번씩 봤고 ‘가을동화’ ‘발리에서 생긴 일’ ‘로마의 휴일’도 여러 번 봤다. 그런 것들을 보면 기분이 좋다. 기분이 좋아지면 불필요한 식욕도 줄어든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우울증 치료 관련 이야기하는 여에스더. 유튜브 채널 ‘여에스더의 에스더TV’ 영상 캡처

우울증 환자는 최근 몇 년간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국민관심질병 통계에 따르면 2021년 우울증 환자 수는 91만785명으로 코로나19 팬데믹 이전인 2019년(79만6364명)에 비해 14.3% 늘었다. 이는 연평균 약 7% 증가한 것으로, 이런 추세대로라면 2022년 환자 수는 100만명에 이를 것으로 추정된다.

심평원은 “우울증과 불안장애는 누구에게나 찾아올 수 있다”며 “증상 개선과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증상 초기에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상담과 적극적인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고 전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