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서 담배 ‘뻑뻑’…“신고해?” 묻자 황당 반응 [영상]

서울 지하철 1호선 안에서 마스크를 턱까지 내린 채 담배를 피우는 남성의 모습이 포착돼 공분을 샀다.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캡처

서울 지하철 안에서 한 남성이 마스크를 턱까지 내린 채 담배 피우는 모습이 포착돼 공분이 일고 있다. 다른 승객이 훈계하며 “신고해?”라고 묻자 이 남성은 “아니요”라고 태연하게 답하면서 담배를 계속 피웠다.

지난 16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지하철에서 남성이 마스크를 벗고 담배 피우고 있다”는 제보와 함께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은 서울 지하철 1호선 내부에서 촬영됐다. 이 열차는 구로역을 향하고 있었다.

서울 지하철 1호선 안에서 마스크를 턱까지 내린 채 담배를 피우는 남성의 모습이 포착돼 공분을 샀다.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캡처

영상에는 한 남성이 지하철 좌석에 앉아 불붙인 담배를 손에 들고 있는 장면이 나왔다. 이 남성은 검은색 상하의에 패딩 점퍼를 착용한 채 흰색 슬리퍼를 신고 있었다.

그는 마스크를 턱까지 내리고 흡연을 하고 있었다. 손에 든 담배에서는 연기가 모락모락 피어올랐다.

같은 객실에 있던 한 노인은 “여기서 담배를 피우면 어떡하냐. 신고해? 잡아가라고?”라고 지적했다.

그러자 남성은 담배를 여전히 손에 든 채 “아니요”라고 대답했다.

제보자 A씨는 “어르신이 담배를 피우지 말라고 했는데도 계속 흡연했다”며 “지하철 화재 위험과 실내 공기 문제로 강력히 처벌해야 한다”고 말했다.

누리꾼들은 이 남성의 행동에 공분했다. 여러 누리꾼은 “싸우지 말고 역무원에게 신고하고 내리면 된다” “신고하고 다른 칸으로 건너가는 게 건강에 좋다. 어차피 말 안 통한다” “제 딴에는 멋있다고 생각하겠지” “가정교육의 필요성”이라며 몰지각한 행동을 질타했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