흔해진 ‘재감염’ 더 무섭다… “치명률 80% 높아져”

서울 송파구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시민이 검사를 받고 있다. 뉴시스

코로나19에 두 번째 걸린 사람의 치명률이 처음 감염된 사람보다 80% 가까이 높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이 때문에 과거 감염력이 있더라도 개량 백신 접종을 할 필요가 있다고 방역 당국은 강조했다.

18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오미크론 BA.5 변이가 우세화된 2022년 7월 24일 이후 확진자 847만2714명을 대상으로 감염 횟수별 치명률(사망 위험도)을 분석한 결과, 2회 감염 시 연령표준화 치명률은 0.11%였다. 이는 1회 감염 시 치명률인 0.06%의 1.79배에 해당한다.

연령대별로 보면 50대 2회 감염자의 치명률은 0.05%로 1회 감염자 치명률보다 3배나 돼 전체 연령대 중에 차이가 가장 컸다. 고위험군인 60세 이상 2회 감염자의 치명률이 0.41%로 이 연령대 1회 감염자 치명률인 0.25%의 1.72배였다. 40대는 2.53배, 30대는 2.11배, 17세 이하는 0.77배로 나타났다.

서울의 한 병원에서 시민이 코로나19 오미크론 BA.4·5 변이 기반 화이자 2가 개량백신 접종하고 있다. 뉴시스

재감염자 수는 최근 꾸준히 늘고 있다. 확진자 5명 중 1명은 재감염자로 추정된다. 1월 1주(1~7일) 재감염 추정사례 비율은 19.92%로, 직전주 19.02%보다 높아졌다.

방대본은 “오미크론 우세화 시기에 재감염자 비율이 높아지고 있으며 재감염 시 사망 위험도 또한 높다”며 “예방접종이 재감염과 중증진행을 낮추는 만큼 과거 감염력이 있더라도 권장 접종 시기에 맞춰 예방접종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방대본이 지난해 11월 13일~12월 10일 확진자 131만8469명을 대상으로 분석한 결과 2가 백신 접종을 완료하면 접종 후 확진되더라도 미접종자에 비해 중증 진행 위험이 93.9%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접종자 확진군의 중증화율은 2가 백신 접종 후 확진된 집단에 비해 16.3배, 4차 접종 완료 후 확진된 집단보다 7.0배나 높았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