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현대건설 작년 매출 18% 증가… 순이익은 13% 감소

신규 수주 17% 증가, 연간 목표 124.9% 달성


현대건설은 2022년 연간 연결 실적을 잠정 집계한 결과 누적 기준 매출이 21조2391억원으로 전년 대비 17.6% 증가했다고 19일 밝혔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사우디 마르잔 공사, 이라크 바스라 정유공장, 파나마 메트로 3호선 등 해외 대형 현장 공정이 본격화하고 개포 주공 1단지, 힐스테이트 송도 더 스카이 등 국내 주택 부문에서 견조한 실적을 냈다”고 설명했다.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5820억원, 4850억원으로 전년 대비 22.8%, 12.5% 감소했다.

신규 수주는 전년보다 17% 늘어난 35조4257억원으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연간 목표치 대비 124.9% 규모다.

수주 잔고는 전년 말 대비 14.3% 증가한 90조283억원을 유지했다. 약 4.2년치 일감을 확보한 수준이라고 한다.

올해 매출 목표는 전년 실적 대비 20.1% 늘어난 25조5000억원으로 잡았다. 현대건설은 해외 대형 현장에서의 지속적 매출과 국내 사업 매출로 이를 달성할 계획이다.

강창욱 기자 kcw@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