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男소변기 위 유리?…女화장실 훔쳐보는 거울이네 [영상]

광시성 구이린 시내의 한 술집에서 여자화장실과 남자화장실 사이에 특수거울이 설치돼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중국의 한 술집의 남자화장실에 반대편 여자화장실을 훔쳐볼 수 있는 특수거울이 설치돼 논란이 일고 있다.

19일 중국 포털 시나닷컴 등에 따르면 광시성 구이린 시내의 한 술집 화장실에서 촬영된 영상이 지난 13일 온라인에 공개돼 이목을 모았다. 여자화장실과 남자화장실 사이 벽이 특수거울로 설치돼, 여자화장실에서는 평범한 거울처럼 보이지만 남자화장실에서는 투명한 유리여서 맞은편 여자화장실 내부가 훤히 보인다.

영상에는 여성 고객들이 평소처럼 화장실을 이용하며 세면대 앞 거울을 보고 옷매무새 등을 정돈하는 모습이 담겼다. 카메라가 반대편 남자화장실로 이동하자 거울은 유리처럼 투명해졌다. 이 특수 거울이 설치된 곳은 소변기 위였다. 소변을 누면서 여자화장실 광경을 엿보라는 의도인 셈이다.

광시성 구이린 시내의 한 술집에서 여자화장실과 남자화장실 사이에 특수거울이 설치돼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영상을 접한 네티즌들은 경악했다. “역겹다” “앞으로 화장실도 못 가겠다” “명백한 범죄 행위다” 등의 분노 섞인 비판을 쏟아냈다. 일각에서는 거울이 있는 세면대가 여성 전용이 아닌 ‘공용’이라는 주장이 제기됐으나, 네티즌들은 “공용인지 아닌지와 상관없이 범죄”라고 지적했다.

구이린시 당국은 신고를 받고 해당 업소의 영업을 즉각 중단시켰다.

중국에서는 이 같은 특수거울이 설치됐다 발각된 사례가 종종 있었다. 2016년 베이징의 한 집주인이 욕실에 양면경을 설치했다가 여성 세입자에게 들켜 붙잡혔다. 2018년 베이징의 한 술집 남자화장실에도 비슷한 일이 발생해 술집 주인이 공개적으로 사과했다. 2021년 광둥성 광저우의 한 술집에서도 VIP 룸 여자화장실 세면대 앞에 특수거울이 설치돼 논란이 일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