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보고있니, 메시?”…아르헨 농부의 옥수수밭 퍼포먼스

옥수수밭에 메시 얼굴 외형대로 옥수수 파종
“특정한 위치에 씨앗 심는 코딩 설계했다”

18일(현지시간) 아르헨티나의 한 옥수수밭에 새겨진 리오넬 메시의 얼굴. 로이터/연합뉴스.

아르헨티나의 한 농부가 자국의 월드컵 우승을 축하하기 위해 옥수수밭에 리오넬 메시의 얼굴을 표현했다. 메시는 지난해 카타르 월드컵 결승에서 프랑스를 상대로 두 골을 터뜨리며 조국의 우승을 이끌었다.

18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아르헨티나에 거주하는 농부 막시밀리아노 스피나세는 코르도바의 로스 콘도레스에 위치한 옥수수밭에 메시의 얼굴 외형대로 옥수수를 파종했다. 그 면적은 124에이커(50만1810㎡)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18일(현지시간) 아르헨티나의 한 옥수수밭에 새겨진 리오넬 메시의 얼굴. 로이터/연합뉴스.

스피나세는 카타르 월드컵에서 아르헨티나가 우승한 이후 옥수수밭에 축구 영웅인 메시의 얼굴을 새겨야겠다고 생각했다. 그는 “내게 메시는 천하무적”이라며 “이를 파종으로 표현할 수 있어서 기쁘다”고 밝혔다.

스피나세는 메시의 얼굴을 정확하게 표현하기 위해 정밀한 계산이 필요하다고 생각했다. 씨앗을 심고 옥수수가 다 자랐을 때의 모양이 메시 얼굴처럼 보일 방법을 고민했다.

그는 농업 기술자 카를로스 파리세이와 협업해 특정한 위치에 씨앗을 심는 코딩을 설계했다. 파리세이는 알고리즘을 설계해 파종기가 1㎡당 얼마만큼의 씨앗을 심어야 하는지를 계산했다.

파리세이에 따르면 씨앗이 더 많이 심어진 곳은 옥수수가 자랐을 때 짙은 녹색을 띠게 돼 그렇지 않은 곳과 대비를 이룬다. 이 같은 명암 효과는 하늘에서 옥수수밭을 바라볼 때 메시의 얼굴이 그려진 것처럼 보이게 해준다. 파리세이는 “이를 시도할 배짱이 있는 농부라면 누구든 이 알고리즘을 사용할 수 있다”고 전했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