쇠기둥 쓰러뜨린 강풍… 아산 국도 일부 2시간 통제

충남 아산 인주면 34번 국도 삽교 방면 밀두교차로 부근에서 20일 오전 표지만 기둥이 강풍에 쓰러져 있다. 연합뉴스(아산경찰서 제공)

설 연휴 귀성길로 국도를 이용할 때 강풍으로 인한 시설물 피해에 유의해야 한다. 충남 아산 인주면 34번 국도 삽교 방면 밀두교차로 부근에서 20일 오전 9시쯤 강풍으로 표지만 기둥이 쓰러졌다.

기둥이 쓰러지면서 차량이나 사람을 덮치지 않았다. 부상자나 차량 파손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하지만 기둥이 편도 2차로를 모두 막으면서 도로 주변이 2시간가량 통제됐다. 경찰은 이곳으로 다가온 차량을 인근 농로로 우회하도록 교통정리를 했다.

설 연휴 한파와 함께 찾아온 강풍은 국도의 다른 지점에서도 비슷한 피해를 일으킬 수 있다. 기상청은 충남 대부분 지역에서 순간풍속으로 시속 55㎞ 안팎의 강풍을 측정했다. 충남 앞바다의 경우 풍랑주의보가 발효됐다. 충청도는 수도권에서 빠져나온 차량 상당수가 지나가거나 목적지로 향하는 곳이다.

충남 아산 인주면 34번 국도 삽교 방면 밀두교차로 부근에서 20일 오전 작업자들이 강풍으로 쓰러진 표지만 기둥을 수습하고 있다. 연합뉴스(아산경찰서 제공)


아산 국도에 쓰러진 기둥은 해체돼 옮겨졌고, 곧 차량 흐름은 원활하게 회복됐다.

이 일대 시설물을 관리하는 예산국토관리사무소는 연합뉴스에 “쓰러진 표지판은 세워진 지 15년가량 돼 외관상 녹슨 흔적은 없었다. 강풍에 쓰러진 것으로 보인다”며 “새 표지판을 세울 때까지 설계 등을 거쳐 2~3개월가량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