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전봇대 박고 ‘벌러덩’ … 달려온 시민들, 차 ‘번쩍’ [영상]

전봇대를 들이받고 전복된 차량을 10여명의 시민이 힙을 합쳐 일으켜 세우고, 안에 타고 있던 어린아이와 운전자를 구조한 영상이 공개됐다. 경찰청 유튜브 화면 캡처

전봇대를 들이받고 옆으로 누운 차량을 10여명의 시민들이 맨손으로 일으켜 세운 훈훈한 사연이 전해졌다. 시민들은 차 안에 있던 어린아이들을 안전하게 구해냈고, 한 여성은 놀랐을 사고 차량 운전자를 진정시키기 위해 안아주는 모습을 보였다.

20일 경찰청 공식 유튜브에는 ‘완전히 전도된 차량, 주저 없이 달려온 시민들’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영상에는 지난해 11월 저녁 퇴근시간에 왕복 4차로 건널목에서 경차 1대가 전봇대를 들이받고 전복된 장면이 나왔다.

전봇대를 들이받고 전복된 차량을 10여명의 시민이 힙을 합쳐 일으켜 세우고, 안에 타고 있던 어린아이와 운전자를 구조한 영상이 공개됐다. 경찰청 유튜브 화면 캡처

야간 근무를 위해 차로 출근 중이던 한 경찰관은 도로 가장자리에서 운전석 쪽으로 쓰러져 있는 차량을 발견했다. 이 차량은 전봇대를 들이받고 90도로 뒤집힌 상황이었다.

사고 충격으로 차량에선 흰 연기가 나고 있었다. 당시 사고를 목격한 시민은 신속히 119구급대에 도움을 요청했다. 지나던 한 차량 운전자는 사고 현장을 발견하고 곧바로 멈춰서 구조에 나섰다.

다른 시민들이 속속 사고 현장에 달려왔다. 도움을 주기 위해 모인 시민들 사이로 출근 중이던 경찰관도 합세했다. 그렇게 모인 10여명이 차에 달라붙었다. 일부 시민은 차량 위에 올라가 내부를 확인한 뒤, 안에 어린아이가 타고 있는 걸 확인했다.

전봇대를 들이받고 전복된 차량을 10여명의 시민이 힙을 합쳐 일으켜 세우고, 안에 타고 있던 어린아이와 운전자를 구조한 영상이 공개됐다. 경찰청 유튜브 화면 캡처

시민들과 경찰관은 힘을 합쳐 조심스레 차를 바로 세우기 시작했다. 힘을 합치자 불과 7초 정도 만에 차가 바로 섰다. 시민들은 어린아이부터 먼저 구한 뒤 운전자를 안전한 장소로 이동시켰다.

시민들은 탑승자를 구조한 뒤에도 한동안 자리를 떠나지 못했다. 한 여성은 놀란 차량 운전자에게 다가가 따뜻하게 안아줬다. 운전자는 곧 자리에 주저앉았다.

그 사이 경찰관은 탑승자들의 인적 사항을 미리 파악해 지체없이 구급대에 인계할 수 있도록 조치했다. 경찰 관계자는 “이날 현장으로 달려온 10여명의 시민은 일면식 하나 없는 사이였다”며 “위험에 처한 이웃 앞에선 모두가 한마음 한뜻이었다”라고 전했다.

누리꾼들은 “도와준 시민들 존경스럽다” “자랑스러운 대한민국 국민들” “모두 너무 멋지다”라며 구조에 나선 시민들의 행동을 칭찬했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