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트위터 직원 80%, 일론 머스크에 인수된 뒤 사라졌다

미국 CNBC, 트위터 내부 자료 입수

미국 전기차 기업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의 얼굴 사진이 SNS 플랫폼 트위터 로고 앞에 놓여 있다. 로이터통신이 지난해 10월 27일(현지시간) 촬영한 일러스트용 사진이다.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SNS 플랫폼 트위터 직원 80%가량이 세계 2위 재벌 일론 머스크에게 인수된 뒤 해고되거나 떠났다고 20일(현지시간) 현지 경제채널 CNBC가 보도했다.

CNBC는 트위터 내부 자료를 입수해 “머스크의 인수에 앞서 한때 7500명에 달했던 트위터 직원이 지금은 정규직 1300명 규모의 회사로 축소됐다”며 “머스크가 경영권을 행사하면서 트위터는 대규모 정리해고, 재택근무 종료에 따른 퇴사로 직원이 대폭 줄었다. 당초 예상보다 훨씬 많은 인력을 감축했다”고 전했다.

트위터에서 핵심 인력인 엔지니어는 550명 밑으로 줄었다. 불법 콘텐츠로부터 이용자를 보호하는 업무를 맡는 ‘신뢰와 안전 부서’ 인력은 20명도 되지 않는다.

머스크는 지난해 10월 트위터를 인수하자마자 대규모 감원을 단행했다. 이로 인해 미국 전기차 기업 테슬라, 항공우주 기업 스페이스X, 지하터널 굴착 기업 보링컴퍼니에 대한 경영은 소홀하다는 지적을 받았다. 테슬라 주가도 큰 폭으로 하락했다.

다만 머스크는 기존에 자신이 경영했던 기업의 인력을 트위터로 데려왔다. CNBC는 “테슬라, 스페이스X, 보링컴퍼니와 벤처펀드에서 차출한 인력 130명이 트위터에서 근무하고 있다”고 전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