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중국 설 훔친 한국”… 中 누리꾼, 서경덕에 악플 테러

“삐뚤어진 중화사상·문화 패권주의 바로 잡아야”

중국 누리꾼들이 서경덕 교수에게 쏟아낸 악플. 서경덕 교수 페이스북 캡처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아시아권의 최대 명절로 꼽히는 설을 앞두고 ‘중국 설’(Chinese New Year) 대신 ‘음력 설’(Lunar New Year)로 표기하자는 캠페인에 나섰다가 중국 누리꾼들로부터 악플 공격을 받았다.

서 교수는 21일 인스타그램과 페이스북을 통해 “중국 누리꾼들이 SNS로 몰려와 댓글로, 특히 (인스타그램) 다이렉트 메시지(DM)로 무차별적인 공격을 퍼붓고 있다”며 댓글을 캡처한 사진을 공유했다.

중국 누리꾼들이 서경덕 교수에게 쏟아낸 악플. 서경덕 교수 페이스북 캡처

공개된 사진에는 중국 누리꾼이 서 교수의 인스타그램 피드에 “HAPPY CHINESE NEW YEAR”라고 조롱하는 모습이 담겨있었다. 이를 두고 서 교수는 “‘중국 설도 훔쳐 가는 한국’, ‘설은 중국인이 발명’, ‘한국인 죽어라’ 등 어처구니 없는 말만 내뱉고 있다”며 “한국의 좋은 문화는 다 중국에서 유래했고 한국에서 먼저 훔쳐 갔다는 억지 주장만 펼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중국에서는 음력 설을 ‘춘제’(春節)로 부르고 영어로 번역할 때도 ‘Spring Festival’로 표현한다는 예를 들면서 “춘제는 설날과는 유래부터 의미까지 아예 완전히 다른 명절”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상고시대 하늘에 제사를 지내던 축제에서 비롯됐다는 ‘춘제’는 사실 왕조가 교체될 때마다 개최 날짜도 자주 바뀌었다”며 “약 2000년 전인 한나라 때부터 음력 1월 1일로 고정된 것이라고 한다”고 전했다.

서 교수는 “중국인들의 삐뚤어진 중화사상과 문화 패권주의적 발상이 아시아권의 보편적인 문화를 중국만의 문화인 양 전 세계에 알리는 것은 반드시 바로 잡아야만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노혜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