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세뱃돈 벌써 들어왔나… 비트코인 연휴 첫날 돌연 급등

비트코인 2만2000달러선 돌파
명절 유동성 유입 기대한 듯

국민일보 그래픽

암호화폐 ‘대장주’ 비트코인이 설 연휴 첫날인 21일 급등해 2800만원 선을 탈환했다. 암호화폐 시장은 한국의 설날, 중국의 춘절 같은 아시아권 새해 명절 전후에 급등락하는 변동성을 나타낸다. 세뱃돈으로 섣부르게 투자하면 손실을 볼 위험이 도사린다.

비트코인은 이날 오후 5시 현재 미국 암호화폐 시가총액 정보 사이트 코인마켓캡에서 24시간 전보다 7.99%, 1주 전보다 8.29% 상승한 2만2637달러(약 2795만원)를 가리키고 있다. 2만1000달러 선이었던 가격이 이날 오전 4시부터 돌연 급등해 2만2000달러를 뚫고 올라갔다. 같은 시간 국내 거래소 빗썸에서 비트코인의 매매가는 2807만9000원이다.

알트코인(비트코인 외 암호화폐)의 급등세도 가파르다. 시총 2위인 이더리움은 코인마켓캡에서 24시간 전보다 6.61%, 1주 전보다 6.34% 오른 1652달러(약 204만원)를 표시했다. 같은 시간 빗썸 매매가는 204만7000원이다.

암호화폐 시장의 올해 초 강세는 연초 투자심리 회복과 더불어 인플레이션 둔화, 연준의 긴축 속도조절에 대한 기대감이 맞물린 결과로 볼 수 있다. 특히 한국의 세뱃돈 같은 아시아권 새해 명절에 풀리는 유동성의 유입을 기대하며 상승하는 경향을 나타낸다.

다만 이런 상승이 장기 성장성을 담보하지 않는다. 비트코인은 지난해에도 설 연휴 이후 3만 달러대에서 4만 달러 선을 뚫고 올라갔지만, 3개월 뒤부터 하락해 지금의 가격대를 형성했다.

암호화폐 시장에 대한 신중론도 나온다. 경기 둔화의 바닥 구간을 확인하지 못한 상황에서 강한 변동성에 휘말릴 위험이 존재한다는 이유에서다.

비트코인의 현재 가격대를 과매수 구간으 보는 시각도 존재한다. 미국 시장 조사업체 페어리드 스트래티지스 공동창업자 케이티 스턴턴은 “비트코인이 1년 만에 200일 이동평균선을 넘었다. 과매수가 몰린 상황에서 랠리를 쫓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