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2400만명 복권 구매… 4명 중 1명은 매주 샀다

서울 종로구의 복권판매소에서 2019년 1월 22일 한 시민이 로또에 번호를 찍고 있다. 뉴시스

최근 1년 사이 복권 구매 경험자의 4명 중 1명은 한 주도 거르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기획재정부의 복권 인식도 조사를 보면 만 19세 이상 성인 가운데 최근 1년 사이 복권을 구매한 경험이 있는 사람은 56.5%로 조사됐다. 복권 구매율을 전체 성인 인구(4300만명)에 적용하면 약 2400만명이 복권을 구매한 것으로 추산된다고 정부는 설명했다.

이들 중 24.4%는 ‘매주 복권을 구매한다’고 답했다. 4명 중 1명꼴로 매주 꾸준하게 복권을 구입한 셈이다. 복권 구매 주기로 ‘한 달에 한 번’은 26.2%, ‘2주에 한 번’은 15.7%, ‘3개월에 한 번’은 8.9% 순으로 나타났다.

1회 평균 구매 금액은 5000원 초과~1만원 이하가 52.8%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5000원 이하는 38.9%, 1만원 초과 금액은 8.2%가 복권을 구매했다.

구매자 직종별로는 임금근로자가 50.0%로 가장 복권을 많았다. 20.2%는 자영업자, 18.9%는 가정주부였다.

지난해 복권 판매액은 6조 4292억원으로 전년(5조 9753억원)보다 7.6% 증가했다. 연간 복권 판매액이 6조원을 넘어선 것은 지난해가 처음이다.

노혜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