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싱 男女 “명절에 부부 싸움 가장 잦았다”… 원인은 ‘이것’

연합뉴스

이혼을 경험한 ‘돌싱’(돌아온 싱글) 남녀 중 36%가 설이나 추석 등 명절에 부부 싸움을 가장 많이 했다고 응답했다. 가장 큰 갈등 원인으로 남성이 꼽은 것은 ‘양가 체류 시간’, 여성은 ‘차례 준비 역할 분담’이었다.

재혼 전문 결혼정보회사 온리유와 결혼정보회사 비에나래는 지난 9~14일 전국 재혼 희망 돌싱 남녀 526명(남녀 각각 268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해 이 같은 결과를 얻었다고 21일 밝혔다.

전 배우자와의 결혼 생활 중 갈등이 가장 빈번히 발생했을 때가 언제냐는 질문에는 ‘명절’이라고 답한 응답자가 남성 35.8%, 여성 36.2%로 가장 많았다.

명절에 다툰 이유로는 남성 응답자의 32.1%가 양가 체류 시간을 꼽았다. ‘처가 가족 구성원과 불편한 관계’(27.2%), ‘처가 방문 여부’(21.3%), ‘처부모용 선물 준비’(11.2%)가 그 뒤를 이었다.

여성 응답자는 차례 준비 역할 분담(34.3%)을 최대 갈등 원인으로 지목했다. 양가 체류 시간은 25%로 2위였다. ‘시가 가족 구성원과 불편한 관계’(18.3%), ‘시가 방문 여부’(14.6%)도 응답률이 높았다.

명절 외에 부부 간 다툼이 잦았던 때로 남성은 ‘처부모 생일 등 처가의 각종 기념일’(25%), ‘부부 생일’(20.5%), ‘결혼 기념일’(12%)을 꼽았다. 여성은 ‘시가 제사’(26.1%), ‘시부모 생일 등 시가의 각종 기념일’(19%), 부부 생일(10.5%)을 골랐다.

김진욱 기자 reali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